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피플

김대건 신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에

  • 박현욱 기자
  • 2019-11-15 17:19:49
  • 피플
김대건 신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에

한국인 최초의 천주교 사제인 김대건(1821∼1846·사진) 신부가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됐다.

당진시에 따르면 유네스코는 지난 14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본부에서 제40차 총회를 열고 김 신부를 2021년 세계기념인물로 확정했다. 2021년은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이 되는 해다.

김 신부는 순교로 짧은 삶을 살았음에도 평등사상과 박애주의를 실천하고 ‘조선전도’를 제작해 조선을 유럽 사회에 알리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유네스코는 2004년부터 유네스코가 추구하는 이념과 가치가 일치하는 역사적 사건과 인물·명사의 기념일을 유네스코 연관 기념행사로 선정해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다. 주로 어떤 인물의 탄생 몇 주년 또는 어떤 사건 발생 몇 주년을 기념하는 방식이다.

우리나라에서는 2012년 다산 정약용 탄생 250주년과 2013년 ‘동의보감’ 발간 400주년이 유네스코 기념의 해로 선정된 바 있다. /대전=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