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머스크 "브렉시트 때문에 영국 대신 독일에 공장"

  • 노희영 기자
  • 2019-11-14 10:07:29
  • 경제·마켓

머스크, 테슬라, 독일, 공장, 브렉시트, 영국

머스크 '브렉시트 때문에 영국 대신 독일에 공장'
미국 민간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 소유주이자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12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다스 골데네 렝크라트’(골든 스티어링 휠 어워드) 레드카펫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유럽 내 생산기지(기가팩토리·Giga Factory)를 영국이 아닌 독일에 짓기로 한 이유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Brexit)를 지목했다.

머스크는 13일(현지시간) 보도된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 익스프레스와의 인터뷰에서 “영국에 기가 팩토리(테슬라의 차량 및 부품 공장)를 짓기에는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의 위험이 너무 컸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독일 베를린에 기가 팩토리와 엔지니어링·디자인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최근 발표했다.

머스크는 독일을 선택한 또 다른 요인으로는 이미 자동차 산업이 발전한 독일의 기술력을 꼽았다.

현재까지 기가팩토리는 미국 네바다주 리노와 뉴욕주 버펄로, 중국 상하이에 지어졌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