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이재우, '동백꽃 필 무렵'부터 '유령을 잡아라'까지 열일 행보..;이목 집중'

  • 김주희 기자
  • 2019-11-14 01:10:01
  • TV·방송
배우 이재우의 존재감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재우, '동백꽃 필 무렵'부터 '유령을 잡아라'까지 열일 행보..;이목 집중'
사진=tvN, KBS2

지난 5일 방송된 tvN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 극본 소원·이영주)에서 이재우는 지하철 소매치기단 메뚜기떼의 멤버로 첫 등장, KBS2 ’동백꽃 필 무렵‘(연출 차영훈, 극본 임상춘)에서는 옹산 파출소의 중간 순경으로 용식(강하늘 분)의 조력자로 매주 평일 저녁을 책임지고 있다.

이재우가 맡은 두 캐릭터는 외관부터 직업까지 모두 정반대다. ’유령을 잡아라‘ 속 그는 캐주얼한 옷차림으로 지하철 승객들의 가방을 노리며 범죄를 일삼는 인물이지만,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단정한 정복을 차려입고 구수한 사투리를 구사하며 연쇄 살인마 까불이의 단서를 찾아내는 권오준 역으로 결이 다른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다.

이처럼 두 캐릭터를 넘나드는 이재우의 열연 뒤에는 수많은 노력이 숨겨져 있다. 먼저, 연극과 뮤지컬 무대를 시작으로 연기 활동을 시작한 그는 이후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서도 자신의 진가를 톡톡히 보여줬다.

그 중에서도 tvN ’THE K2’, KBS2 ’7일의 왕비‘, SBS ’해치‘, JTBC ’미스함무라비‘, 영화 ’목격자‘ 등 장르를 넘나들며 의리로 똘똘 뭉친 보디가드부터 신입 감찰까지 작은 역할에도 자신의 몫을 충분히 해낸 그의 열정은 이제야 빛을 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렇듯 극을 통해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며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재우의 모습은 매주 월,화 밤 9시 30분 tvN ‘유령을 잡아라’, 매주 수,목 밤 10시 KBS2 ‘동백꽃 필 무렵’에서 볼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