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마지막 이별 다가오는 줄 알면서도 자주 못봬"
국무위원 화환도 돌려보내고 가족장으로 치러
평소 고인과 함께 했던 신선성당 신자들은 조문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어머니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제가 때때로 기쁨과 영광을 드렸을지 몰라도 불효가 훨씬 많았습니다. 마지막 이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자주 찾아뵙지도 못했습니다.”

어머니를 저 세상으로 떠나 보내는 자식의 회한과 그리움은 대통령이라고 해서 다를 바가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하루 종일 전일 오후 향년 92세로 별세한 어머니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창백한 표정으로 지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른 아침 페이스북을 통해 어머니와의 영원한 이별의 심경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당신이 믿으신 대로 하늘나라에서 아버지를 다시 만나 영원한 안식과 행복을 누리시길 기도한다”고 애도했다. 그러면서 “슬픔을 나눠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모친상이 국정에 영향을 줘선 안 된다는 생각에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 청와대는 물론 정부, 정치권에 조문을 오지 말 것을 거듭 당부했다.

깊은 슬픔에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보여

이 때문에 부산 남천성당에 차려진 강 여사의 빈소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등 가족과 가까운 친척들만 지킬 수 있었다. 슬픔에 잠겨 고인의 영정 곁을 떠나지 못하는 문 대통령에게 그래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사람은 손자였다. 문 대통령은 아직 죽음의 의미를 모르는 어린 손자에게는 미소를 보여줬다.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어머니 빈소에서 손자와 대화하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어머니 빈소에서 손자를 안아주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국정 집중 하라”…국무위원들 화환 돌려보내

남천성당 바깥에서는 화환이나 근조기가 종종 돌려 보내졌다. 조문을 왔다가 발걸음을 돌리는 사람들도 있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전일 늦게 조문하러 왔다가 발길을 돌렸고, 오거돈 부산시장은 30일 출근길에 남천성당에 잠시 들어가긴 했으나 조문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8시 45분께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국무위원 일동 명의의 화환이 도착했으나 이 역시 반려됐다.

하지만 먼 길을 찾은 야당 대표의 발길까지 돌려세우긴 힘들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빈소를 찾아 기다리고 있다는 보고를 받은 문 대통령은 정 대표를 안으로 모시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대표는 이에 따라 야당 대표로서는 처음으로 빈소에 들어갔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오후 조문을 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정의당 지도부도 오후 늦게 빈소를 찾기로 했다.

조문 후 손 대표는 성당 바깥에 있던 기자들에게 “대통령께서 마음 아프시겠지만 나라를 통솔하고 국민 통솔하는 분이니까 개인 아픔을 안으로 삼키시고 차분하게 장사(葬事)에 임하신다고 했다”며 “장사를 어떻게 하냐고 여쭤보니 공원 묘지에 아버지 옆 자리 봐뒀다(고 했다)”고 말했다.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3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 빈소가 마련된 부산 남천성당에 국무위원 일동 명의로 된 근조화환이 장례식장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반송되고 있다./부산=연합뉴스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3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마련된 부산 수영구 남천성당에서 강 여사가 평생을 다녔던 신선성당 신도들이 조문을 위해 들어가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어머니 영정 곁 못 떠나는 文대통령...그래도 어린 손자에겐 미소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문 대통령의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고인이 다니던 성당의 교우들과 함께 기도를 드리고 있다./사진제공=청와대

고인 생전 다녔던 신선성당 신자들은 조문

정부 관계자들의 빈소 접근은 어려웠지만 강 여사 생전의 신앙 동반자들에게는 남천성당의 문이 열렸다. 이날 오전 강 여사가 생전 문 대통령을 위해 항상 기도했던 신선성당의 신자들이 조문을 왔고, 이들은 강 여사의 마지막 길을 위해 기도를 올렸다. 신선성당은 문 대통령이 10살 때 세례를 받은 곳이다. 문 대통령은 신선성당에서 결혼식도 올렸다. 문 대통령 내외는 신선성당 신자들과 함께 연미사(세상을 떠난 이들의 영혼을 위해 하느님의 은총을 청하는 미사)를 올렸다.
/부산=양지윤기자,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