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속보]검찰 “유시민 작가, 총장 관련 허위사실 주장 중단해야”

[속보]검찰 “유시민 작가, 총장 관련 허위사실 주장 중단해야”

검찰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를 통해 연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관련한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23일 강하게 비판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유 작가가 지난 22일 유튜브 방송에서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 전 장관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지만 이는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이미 국정감사에서도 허위사실로 밝혀졌는데 유 작가는 어떤 근거로 이런 주장을 계속하는지 명확히 밝혀 줄 것을 요청한다”고 지적했다.

대검은 이어 “유 작가는 ‘검찰총장이 부하들에게 속고 있다’는 취지의 주장도 했는데 총장은 법에 따라 총장 지휘 하에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명백히 밝힌 바 있다”며 “상식에 반하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대검은 그러면서 “유 작가는 ‘조 전 장관의 동생에 대한 수사는 별건수사이고 조폭도 이렇게까지 하지 않는다’라고 방송에서 주장했지만 별건수사에 해당할 여지가 전혀 없다”며 “일방적으로 당사자를 편들기 위한 근거 없는 주장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