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마이웨이' 바리톤 김동규, 꿈이 평생의 길이 된 그의 인생 이야기

  • 김주희 기자
  • 2019-10-23 10:26:12
  • TV·방송
오늘(23일) 밤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세계적인 바리톤 김동규의 인생을 조명한다.

'마이웨이' 바리톤 김동규, 꿈이 평생의 길이 된 그의 인생 이야기
사진=TV CHOSUN

3남매 중 막내아들로 태어난 김동규는 부모에게 음악적인 재능을 물려받았다. 성악가로 활동했던 어머니와 작곡가이자 교사였던 아버지 아래서 자연스럽게 클래식을 접하며 자랐다. 그는 1989년 ‘세빌리아의 이발사’로 국내에서 데뷔한 뒤 이탈리아로 유학을 떠나, 베르디 국립음악원에 수석 입학한다.

김동규의 재능과 실력은 세계에서도 통했다. 동양인이 발탁되리라고 생각지도 못할 그 시기에 그는 스물다섯의 젊은 나이로 당당히 주인공을 낚아채며 동양인 최초로 이탈리아 ‘라 스칼라’ 오페라 극장 무대에 오르게 된다. 라 스칼라 극장은 유럽의 3대 오페라 극장으로 손꼽히는 곳이다. 이를 시작으로 김동규는 호세 카레라스, 플라시도 도밍고, 루치아노 파바로티 등 세계적인 성악가들이 활동했던 무대에서 ‘에토르 김’이라는 이름으로 전성기를 맞는다.

전 세계를 돌며 무대에 서고자 했던 꿈을 이룬 것과 달리 그의 가정생활은 평탄치 않았다. 1999년 이혼한 뒤 한국으로 홀로 돌아온 그는 “인생이 허무했다. 서양에 혼자 갔는데 이혼하고 혼자 돌아오지 않았나. 원래 내 자리로 온 느낌이더라”며 당시 헛헛했던 심정을 떠올렸다.

수개월간 방황하던 그에게 운명 같은 기회가 찾아온다. 앨범 제작을 제안받고 한 노래를 만들었는데, 그 곡이 바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다. 김동규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는 개인적으로나 음악적으로 전환점이 된 노래다”라며 곡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어렸을 때부터 관객들에게 박수받고 싶던 꿈이 평생의 길이 된 김동규는 이제 “공연에서 만나는 관객들이 그 순간만큼은 행복하도록 책임지는 것이 앞으로의 목표”라고 말한다.

음악을 통해 관객들에게 행복을 전하고자 하는 김동규의 인생 이야기는 오늘(23일) 밤 10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