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푸틴-에르도안, "쿠르드, 시리아 '안전지대'서 철수" 합의

“터키-시리아 국경 30km 밖으로 150시간내 철수해야…이후 러-터키 공동순찰”

  • 노희영 기자
  • 2019-10-23 08:17:53
  • 정치·사회

러시아, 터키, 정상회담, 쿠르드, 시리아, 안전지대, 철수

푸틴-에르도안, '쿠르드, 시리아 '안전지대'서 철수' 합의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를 나누고 있다. /소치=타스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통해 터키 접경의 시리아 내 ‘안전지대’로부터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와 러·터키 양국 군의 합동 순찰에 합의했다.

쿠르드 민병대에 안전지대에서 철수할 수 있는 시간을 더 연장해 주고 그 뒤에는 러시아와 터키가 공동으로 안전지대 운영을 감독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터키의 시리아 내 군사 작전 구역에 포함되지 않는 시리아 북동부 지역으로는 러시아 군사경찰과 시리아 정부군을 투입해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를 유도하도록 하기로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휴양도시 소치에서 열린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언론 브리핑에서 “내일(23일)부터 우리의 프로젝트를 이행할 것”이라며 “150시간 이내에 모든 테러 세력인 YPG(쿠르드 인민수비대)와 중화기들은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30km 밖으로 철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터키는 YPG를 자국 내 쿠르드 분리주의 테러조직인 ‘쿠르드노동자당’(PKK)의 시리아 분파로 규정하고 최대 안보위협으로 여기고 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군과 러시아군이 쿠르드 민병대의 철수를 확인하기 위해 시리아-터키 국경으로부터 폭 10km에 걸친 터키의 군사작전 구역에서 합동 순찰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터키 양국 외무장관은 푸틴과 에르도안 대통령의 언론 브리핑 뒤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담은 10개 항의 양해각서를 각각 낭독했다.

양해각서에는 “쿠르드 독립 세력 부대와 군사 조직은 23일 정오부터 150시간 이내에 시리아-터키 국경에서 30km 외곽 지역으로 철수를 마무리해야 한다”면서 “이 순간(철수 완료 후)부터 (시리아 북동부 도시) 까미슐리를 제외한 터키의 ‘평화의 샘’ 작전(시리아 내 군사작전) 구역 동서 방향으로 폭 10km 구간에 대한 러-터키의 합동 순찰이 시작될 것”이라고 명시됐다.

각서는 또 “23일 정오부터 ‘평화의 샘’ 작전 구역 이외의 시리아-터키 접경 시리아 영토로 러시아 군사경찰 부대와 시리아 국경수비대가 투입된다”면서 “이들은 쿠르드 독립세력 부대와 군사 조직이 시리아-터키 국경에서 30km 외곽 지역으로 철수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각서는 러시아와 터키가 이 같은 합의 이행을 감독하고 검증할 공동기구를 만들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양해각서에 언급된 ‘시리아-터키 국경에서 30㎞’는 터키가 그동안 주장해 온 ‘시리아 내 안전지대’(완충지대)의 폭과 일치한다.

터키는 그동안 유프라테스강 동쪽의 시리아 국경을 따라 길이 444㎞, 폭 30㎞에 달하는 ‘안전지대’를 설치하겠다고 주장해 왔다.

터키는 안전지대에서 자국에 대한 안보 위협 세력인 YPG를 몰아낸 후 360만명에 달하는 자국 내 시리아 난민 중 100만명 이상을 이곳으로 이주시킬 계획이다.

푸틴 대통령은 약 6시간 30분 동안 이어진 마라톤 회담 뒤 공동 언론 브리핑에서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회담이 시리아 문제와 관련한 운명적인 결정에 버금가는 아주 중요한 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해줬다”고 평가했다.

터키는 자국에 안보 위협이 되는 쿠르드 민병대 격퇴를 명분으로 앞서 이달 9일부터 시리아 북동부 지역으로 진격해 ‘평화의 샘’으로 불리는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쿠르드가 장악하고 있던 시리아 북동부 도시들을 점령하며 진격을 계속하던 터키군은 지난 17일 미국의 중재로 시리아 정부와 손잡은 쿠르드와 5일 동안 조건부로 휴전하기로 합의했다. 휴전 합의는 22일 밤 종료됐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