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기도 핸드폰처럼 요금제로"...서울·광주에 스마트그리드 단지 조성

'전기도 핸드폰처럼 요금제로'...서울·광주에 스마트그리드 단지 조성
서울시 ‘스마트 에너지 공동체’ 사업 /자료제공=서울시

서울과 광주에 주민들이 직접 전기요금제를 선택하고 전력 거래도 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체험단지가 조성된다.

20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스마트그리드 서비스가 구현되는 체험단지를 광주 8,000 가구와 서울 3,000 가구 규모로 각각 조성하고 이달부터 2023년까지 4년간 운영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스마트그리드는 전력망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정보를 수집·이용함으로써 전기소비를 합리화하고 전력생산을 효율화하는 전력망이다.

시범 단지에서는 우선 빅데이터를 활용해 전기 요금을 다양화한다. 전력 소비자들의 생활 패턴을 분석해 휴대전화 요금처럼 각 가구의 전력소비 스타일에 따라 전기요금제를 제공할 예정이다. 각 단지에서 생산되는 신재생에너지는 통합 관리해 이웃과 거래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각 가정의 태양광에서 생산되는 전력은 각 가정에서만 소비할 수 있어 유휴 전력이 있더라도 그냥 없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서울시는 한국전력에도 유휴 전력을 판매할 수 있게끔 할 계획이다. 규제 특례인 ‘샌드박스’ 적용 대상으로 새로운 서비스와 사업 모델을 도입하는 데 수월하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서울시는 서대문구의 실증 결과를 토대로 스마트 에너지 공동체 사업을 시 전역으로 확대하는 목표를 세웠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에너지자립 혁신지구에 실증사업을 접목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공유 경제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