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유아인, 故설리 추모…"누구도 가지지 못한 용기를 꺼내며 위대한 삶 살아"

  • 김진선 기자
  • 2019-10-16 10:17:19
  • TV·방송

설리, 극단적선택, 유아인, 조문, 애도, 최진리

유아인, 故설리 추모…'누구도 가지지 못한 용기를 꺼내며 위대한 삶 살아'
설리와 유아인/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영화배우 유아인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설리의 빈소를 찾아 안타까운 죽음을 애도했다.

유아인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통해 “설리를 기억하러, 진리를 상기하러 모인 사람들 속에 잠시 머물다 집으로 가는 길이다. 비겁한 사람들이라고 속으로 욕하며 못내 미워하던 어른들께,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힘들 가진 분들께 당부했다. 부디 회의에 빠지지 마시라고, 세상을 포기하지 마시라고. 지금의 슬픔을 우리가 어떻게 풀어내야 할지 함께 고민하자고 손을 잡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유아인은 그러면서 “조만간 또 해가 뜨겠지. 세속의 삶에 뛰어들어야겠지. 그러한들 무슨 수로 어제와 내일이 같을 수 있나. 존재하던 것이 사라진다면 없던 것이 나타날 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 세상은 달라져야 한다. 달라질 것”이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유아인은 이어 “설리가 죽었다. 그녀의 본명은 ‘진리’, 최진리다. 나는 그녀와 업무상 몇 번 마주한 경험이 있고 그녀를 진리 대신 설리라고 부르던 딱딱한 연예계 동료 중 하나였다. 그녀는 아이콘이었다. 어떤 이들은 그녀를 깎아내리고 못마땅해했만 나는 그녀를 영웅으로 여겼다.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를 과감하게 표출하는 신, 신, 신세대의 아이콘. 퀴퀴한 골동품 냄새가 나는 지난날의 윤리강령을 신나게 걷어차는 승리의 게이머. 오지랖과 자기검열의 사이에서 방황하는 어린 양들을 구하러 온 천사”라며 설리와의 지난 날을 떠올렸다.

유아인은 설리와 함께 한 행사장에서 찍은 사진도 올렸다. 유아인은 “나는 그녀가 마냥 좋았다. 천사 같은 미소는 물론이고 브랜드 행사장 같은 자리에서도 판에 박힌 가면을 뒤집어쓰기를 거부하는 그녀의 태도. 논란 덩어리인 내 허리 위로 겁 없이 손을 올리며 포즈를 취하던 당당함이 좋았다”며 “그럼에도 그녀는 ‘설리’라는 작자 미상의 가면을 쓸 수밖에 없던 깨끗하고 맑은 영혼의 소유자였다. 모두가 버거운 이름을 가진 존재로 살아가는 것처럼 설리도 그렇게 살았다. 한편으로는 누구도 가지지 못한 용기를 꺼내며 위대한 삶을 살았다”고 부연했다.

유아인, 故설리 추모…'누구도 가지지 못한 용기를 꺼내며 위대한 삶 살아'
가수 겸 배우 설리/사진=SM엔터테인먼트

유아인은 이어 “나는 때때로 그녀를 기만했다. 나는 그녀의 뒤에 숨은 대중이었다. 대중인 것이 편했다. 그녀가 넘나드는 어떤 경계 따위를 나 스스로도 줄타기하며 나는 그녀를 벼랑 끝에 혼자 두었다. 그 존재를 내 멋대로 상상하고 오해하고 판단했다. 결사코 나 스스로 나를 의심하면서도 나는 그만큼 야비했다”며 “그녀는 환자 취급을 받아야 할 이유도, 영웅으로 등 떠밀려야 할 이유도 없다. 그녀라는 수식도, 설리라는 이름도 그의 전부가 아니다. 진리. 그리고 그 이름 너머의 존재. 자유를 향한 저항을 온몸으로, 자신의 인생으로 실천한 인간. 그리고 내가 아는 것보다 삼억배는 더 많을 진리의 진실. 그의 마음. 사실일까? 주검이 아닌 기사 몇개를 화면으로 보다가 나는 내멋대로. 내 멋대로 쓴다. 화면으로, 화면으로”라고도 썼다.

유아인은 마지막으로 “누구도 틀리지 않았다. 누구도 잘못된 것이 아니다. 우리 모두 최선으로 가질 수밖에 없는 현재에 있다”며 “부디 탓하지 말고, 후회 말고, 반성하자. 그리고 다시 손 내밀어 마음을 열고 서로 위로하고 함께하자. 이제 다시 볼 수 없는 설리를, 그 이름을 헛되이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랑한다”라며 긴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는 지난 14일 오후 3시21분쯤 설리가 수정구 심곡동의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신고를 접수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사망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로 전날 저녁 6시30분쯤 설리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이후 연락이 닿지 않아 설리의 집을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매니저는 설리가 평소 심한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설리는 1994년생으로 2005년 12살에 SBS ‘서동요’로 데뷔해 각종 드라마나 영화에서 아역으로 출연했다.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에프엑스(F(X))로 가수로 데뷔했다.

독특한 음색으로 ‘라차타’, ‘Chu~♡’, ‘’Electric Shock‘, ’첫 사랑니‘등의 노래의 포인트 가사를 설리가 소화하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가수 활동과 더불어 배우 활동도 활발히 이어갔다. SBS ’아름다운 그대에게‘, 영화 ’해적‘, ’패션왕‘, ’리얼‘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졌다.

2014년엔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후 2015년 영화 ’리얼‘을 통해 복귀하며 각종 예능프로에 출연하며 대중 곁으로 다가왔지만 그 해 걸그룹 에프엑스 팀에서는 공식 탈퇴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