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의회조사국 "가장 큰 탄도미사일 위협 보유국 '북한·이란·중국'"

  • 이신혜 기자
  • 2019-10-11 09:00:16
  • 정치·사회

미국, 북한, 탄도미사일, 탄도미사일보유국, 북한미사일

美의회조사국 '가장 큰 탄도미사일 위협 보유국 '북한·이란·중국''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연합뉴스

미국 의회에 다양한 정책 정보를 제공하는 美 의회조사국이 미국에 가장 위협이 되는 탄도미사일 보유국으로 북한, 이란, 중국을 지목했다.

의회조사국은 지난 9일 갱신한 ‘국방 입문서: 탄도미사일 방어’ 보고서에서 “오늘 미국에 가장 우려되는 탄도미사일 위협은 주로 북한, 이란, 중국의 단거리탄도미사일(SRBM)과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 전력, 그리고 북한의 성장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한은 아마 한국 전역을 사정권에 두는 SRBM 수백기와 일본과 지역 내 미군 기지에 도달할 수 있는 MRBM 수십기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했다. MRBM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 무기의 신뢰도가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한은 핵탄두로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ICBM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몇 건의 핵실험을 했지만, 탄도미사일에 핵탄두를 장착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작년 12월 의회조사국 보고서는 미국과 러시아 모두 중거리핵전력(INF) 조약에 가입해 최대사거리 500∼5,500㎞의 지상 기반 탄도미사일을 보유하지 않고 있다고 했으나, 올해 보고서는 러시아가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계속 보유하고 있어 미국이 INF에서 탈퇴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러시아, 그리고 중국이 상당수의 ICBM을 보유하고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또 북한과 이란을 포함한 국가들의 ICBM 공격으로부터 미국 보호하기 위해 배치한 지상 기반 중간단계 미사일방어 전력이 30개에서 44개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