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수소경제 시동'...정부, 수소 시범도시 연말까지 3곳 선정

수소를 냉·난방과 전기, 교통 등 도시 주요 에너지로 활용하는 ‘수소 시범도시’를 연말까지 3곳 선정한다. 정부는 수소 경제 확산을 위해 2022년께 수소 시범도시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는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수소 시범도시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과 미래산업 육성에 맞춰 전략투자 분야로 수소 경제가 선정된 데 따른 조치다. 수소 전략의 핵심은 수소생태계를 구축한 수소 도시 건립이다. 수소 도시는 도시 활동의 핵심인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를 활용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개별 건축물에 수소 연료전지를 설치해 냉난방 등에 수소를 활용한다. 또 수소차·버스 충전소를 확립해 수소에너지 기반 교통체계도 구축한다. 수소 관련 기반시설을 구축한 이후에는 통합운영센터를 설치해 수소의 공급·저장·이송 등 안정성을 실시간 감시하게 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수소 시범도시 공모를 시작한다. 수소 시범도시는 도시 내 3~10㎢ 면적에 주거·교통분야 수소 활용 기술을 테스트할 지역으로 선정된다. 지방자치단체는 수소 시범도시를 유치하려면 수소활용 계획을 수립해야 하고, 조성계획의 타당성·실현 가능성 등을 제시해야 한다. 수소 시범도시에 선정되면 수소 친화 도시계획 수립예산과 연료전지·통합운영센터 등 인프라 구축비가 지원된다. 사업비를 토대로 수소 시범도시에는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삼는 공동주택(연료전지 440㎾급 설치), 상업빌딩(100㎾급), 통합운영플랫폼(센터), 수소 배관, 도시가스 추출기 등을 구축하게 된다. 수소 시범도시는 총 사업비 290억 원 한도이며 국비는 50% 지원한다. 정부는 12월께 시범도시를 발표하고 2022년께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상주 국토부 도시정책과장은 “수소 시범도시 추진으로 도시 내 수소 생태계가 조성되면 수소 경제가 활성화할 것”이라며 “주민들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는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시범도시를 구축하겠다”고 설명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