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철도노조 11일부터 사흘간 파업...철도 운행 차질 불가피

4조 2교대 따른 추가 인력 채용 등 합의 난항
근로시간 단축·신규노선 개통으로 운행률 감소

철도노조 11일부터 사흘간 파업...철도 운행 차질 불가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노동조합의 파업을 하루 앞둔 10일 서울역 전광판에 파업 관련 안내문이 떠 있다. /연합뉴스

코레일 근로자들이 11일 오전 9시부터 사흘간 파업한다. 정부는 군기관사까지 동원해 대체인력을 확보할 계획이지만 근로시간 단축과 신규 노선 개통으로 인력이 부족해 교통 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철도노동조합에 따르면 철도노조는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할 예정이다. 철도노조는 △현행 3조2교대에서 내년 4조2교대 개편에 따른 인력 4,000여 명 충원 △KTX와 SRT 통합 △상위 직급 정원 확대 △비정규직 직접 고용과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비용문제를 들어 노사 협의는 다섯 달 째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운행률 감소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도권 지하철 1호선 등 광역 전철의 운행률과 KTX 운행률은 각각 평시 대비 88.1%, 72.4%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새마을·무궁화호 등 일반 열차와 화물열차의 운행률은 각각 60%, 36.8%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토부는 군기관사 146명 등 대체 기관사 724명을 투입하기로 했지만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대응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서울시·전국고속버스운송조합과 협의해 수도권 지하철과 고속버스를 추가 편성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파업 기간 최초 예매 승차권 9만6,000석 가운데 3만3,850석의 예약이 유지되고 있다며 취소를 권고했다. 다만 예약이 취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 중지로 이용하지 못한 승차권의 경우 1년 이내 위약금 없이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이날 오후 비상수송 대책 회의를 열어 “가을 태풍과 가축 전염병 등으로 어려운 시점에 국가 간선교통망 운영과 시민 출퇴근을 책임지는 공공기관 코레일 노조가 국민 불편을 담보로 파업을 강행하는 사실이 안타깝다”며 “2016년 파업과 비교해 강릉선 등 신규 노선 개통에 따른 여유 인력 부족으로 비상수송대책 여건이 녹록지 않다”고 말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