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국민 탄핵 결정문' 홍준표 "조국 사태 그냥 안 넘어가…국민 무시하면 정권 붕괴"

  • 김경훈 기자
  • 2019-10-10 10:30:47
  • 정치일반

홍준표, 국민탄핵결정문, 조국, 정경심, 문재인정권, 광화문집회, 이언주

'국민 탄핵 결정문' 홍준표 '조국 사태 그냥 안 넘어가…국민 무시하면 정권 붕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의 어처구니없는 구속영장 기각과 같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영장도 기각 시킨다면 광화문이 마비되는 국민적 분노로 문재인 정권은 수습하기 어려운 혼란에 빠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전 대표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조국 사태는 절대로 그냥 넘어 가지 않는다”면서 “야당은 깔봐도 될지 모르나 국민을 무시하면 정권은 바로 무너진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야당이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 장관을 임명 강행 했을 때 이번에도 그냥 흐지부지 넘어갈 줄 알았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조국 문제는 좌파 특권층의 입시비리·공직비리·사학비리 등 강남좌파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준 충격적인 사건이었고, 검찰이 샅샅이 수사할 줄은 몰랐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내가 조 장관에게는 나대면 칼 맞는다고 미리 경고를 했고, 문 대통령에게는 조국 임명을 강행하면 바로 레임덕으로 가고 정권은 망하는 길로 간다고 미리 경고 한 바 있다”며 “정치 24년을 하면서 정권의 붕괴 과정을 수차례 보아 온 나로서는 조 장관 임명 여부가 문재인 정권의 분수령으로 봤다”고 현재 상황을 분석했다.

'국민 탄핵 결정문' 홍준표 '조국 사태 그냥 안 넘어가…국민 무시하면 정권 붕괴'
조국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한편 이언주 무소속 의원 역시 조 장관 동생 조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것과 관련 날선 비판을 내놨다.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게 나라냐. 갈수록 악화되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국민들은 절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조 장관) 동생은 스스로 영장심사를 포기할 정도 아니냐. 해외도피하고 증거인멸교사하지 않았냐. 풀려나면 증거인멸하고 말 맞출 텐데 ‘사실을 다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영장이 기각된다는 게 말이 되는가. 그럼 주범은 어떻게 잡으란 말이냐”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 의원은 이어 “‘증거인멸의 왕국’을 만들 것이냐”며 “조국 일가의 현재까지 진행된 상황을 보면 전부 증거를 교체하고 없애고 있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 “진술도 이 핑계 저 핑계 대며 피하고 있지 않냐”며 “켄싱턴호텔에서 전달된 정경심(동양대학교 교수)이 조국(장관)과 함께 쓴 노트북은 어디로 갔나. 청와대 민정실로 간 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오죽하면 시중에 ‘조국스럽다’는 신조어가 돌고, 전국 곳곳의 범죄자들 간에 ‘조국처럼 수사받자’는 건배사가 유행한다는 말이 도냐”면서 “나쁜 짓을 하고도 순진하게 반성하는 자는 처벌되고, 나쁜 짓을 하고도 뻔뻔하면 살아남는 나라가 정상이냐”고 날을 세웠다.

이 의원은 또 “우리는 이대로 ‘증거인멸의 왕국’에서 계속 살아야 하는 것이냐”며 “법무부 장관과 그를 비호하는 대통령과 여당 그리고 그 패거리인 중심을 잃은 정치판사들, 권력의 정점에 앉은 자들의 추악한 민낯을 국민들은 보았다”고 부연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