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광장정치 매듭 출발점은 조국 퇴진이다

  • 2019-10-10 00:05:01
  • 사설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의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개천절인 3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대규모 조 장관 반대 집회다. 보수단체인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가 주최한 이날 집회는 자유한국당의 조직적인 동원 없이 진행됐음에도 수많은 국민이 운집했다. 광화문광장부터 숭례문 앞까지 도로뿐 아니라 주변 거리도 인파로 가득 채워졌다. 많은 참석자는 “진보·보수의 대결이 아니라 상식과 몰상식의 싸움”이라며 “불의가 이기는 것을 볼 수 없어 나왔다”고 토로했다. 이에 맞서 친문(親文) 세력은 5일에 이어 12일 다시 서초동 검찰청사 부근에서 조 장관을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서초동 집회의 주요 구호는 그전처럼 ‘검찰 개혁’ ‘조국 수호’ ‘윤석열 체포’ 등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 장관의 거취를 놓고 정반대 주장이 부딪치는 ‘광장정치’가 계속되면 국론분열은 가속화할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두 갈래 집회에 대해 “국론분열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언급을 했다. 문 대통령은 “하나로 모인 뜻은 검찰 개혁이 시급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해 서초동 집회의 주장만 부각한 반면 광화문 집회의 조 장관 퇴진 요구에는 귀를 닫았다. 많은 국민이 거리로 나온 이유가 조 장관 임명 강행인데도 문 대통령은 사과 한마디 하지 않고 책임을 ‘대의정치 실패’로 돌렸다.

문 대통령은 취임사에서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국민 한 분 한 분도 우리 국민으로 섬기겠다”며 국민통합을 약속했다. 거리 정치로 인한 대결 격화를 막고 국민통합을 향해 나아가려면 잘못된 인사권 행사로 조국 사태를 초래한 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 광장정치를 매듭짓는 출발점은 하루빨리 조 장관을 해임하는 것이다. 조 장관을 퇴진시킨 뒤 진정한 검찰 개혁을 추진하고 경제·외교안보 정책의 기조를 새로 다듬어야 한다. 이렇게 쇄신해야 한 달 후 시작되는 집권 후반기에 국정동력을 찾을 수 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