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광훈 "광화문 집회에 500만명 참석" 주장…실제는?

실제 CCTV 영상으로 보면 지난 집회보단 다소 줄어

광화문, 집회, 문재인

전광훈 '광화문 집회에 500만명 참석' 주장…실제는?

전광훈 '광화문 집회에 500만명 참석' 주장…실제는?

한글날인 9일 정오 서울 광화문광장 등지에서 열리는 보수단체 주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가 지난 3일에 이어 많은 인원이 모인 가운데 진행되고 있다.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총괄대표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이날 단상에서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 결사적인 각오로 이 자리에 모였다”면서 “오늘 500만 명을 넘어섰고, 오후 2시까지 지나면 1,000만 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교통정보 시스템(TOPIS) CCTV 영상을 보면 서울광장, 세종로, 광화문 등 주요 집회 현장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집회 무대가 설치된 광화문 앞에서 청계천광장, 조선일보 사옥 앞까지는 이날 집회에 모인 인파로 양쪽 차도가 모두 가득 찼다. 그러나 서울광장에서 남대문 방면으로는 차량이 정상 소통하고 있다.

이날 집회 경찰 신고 인원은 2만5,000명으로, 앞서 주최 측은 개천절 집회(300만 명)보다 적은 100만명(주최 측 추산)이 참석한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뒤 오후 2시부터 청와대 앞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대 광화문집회 추진위도 낮 12시부터 청계광장에서 ‘조국 반대’ 집회를 연다. 이들은 참가자 선착순 1,000명에게 ‘서울대학교 문서위조학과 인권법 센터장’ 명의의 ‘인턴십 활동 예정 증명서’를 나눠주는 퍼포먼스도 벌인다.

우리공화당은 한글날 대규모 도심 집회를 계획하진 않았으나 오후 4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조 장관 구속과 문재인 정권 퇴진을 촉구하는 특별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기자회견 후 1,000명가량이 청와대까지 행진한다.

전광훈 '광화문 집회에 500만명 참석' 주장…실제는?

전광훈 '광화문 집회에 500만명 참석' 주장…실제는?

전광훈 '광화문 집회에 500만명 참석' 주장…실제는?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