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서울시·구청 소유 땅 바꾸고 합치고…대형 공공부지 개발플랜 짠다

고덕양로원·영등포구청 일대 등
주민편의시설 등으로 통합 개발
市 용역 발주…민간참여도 확대

  • 박윤선 기자
  • 2019-10-09 18:03:12
서울시·구청 소유 땅 바꾸고 합치고…대형 공공부지 개발플랜 짠다

서울시가 대규모 공공부지 활용 방안을 마련한다. 또 민관 협력을 통해 공공부지를 개발할 수 있는 문도 넓힐 계획이다. 서울 내에 개발할 수 있는 땅이 소진된 상황에서 공유지를 최대한 활용해 주민 편의시설이나 지역 경제 활성화 관련 시설을 마련하려는 계획이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최근 ‘공공부지 전략거점 개발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최근 발주했다. 이 용역은 오래된 저층 건물이 차지하고 있거나 소유권이 시·구청, 국가 등으로 나뉘어 있어 통합 개발이 쉽지 않은 1만㎡ 이상 규모의 대형 공공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목표다. 현재 서울시가 활용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곳은 강동구 시립고덕양로원 일대와 동부기술교육원, 시립서울장애인 복지관 일대 및 영등포구 영등포구청·구민회관 일대다. 아울러 전농동, 암사동, 방배동 등에 위치한 100~200㎡ 규모의 일부 소규모 부지의 활용 방안을 찾는 방안도 포함됐다.

시는 이들 부지에 건물을 재배치하거나 시유지와 구유지 간 토지 교환 등을 통해 활용성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실제 영등포구청과 구민회관 일대는 시유지와 구유지, 국유지가 섞여 있어 통합 활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시립고덕양로원의 경우, 부지가 넓은데도 건물은 일부 구역에 모여 있어 활용도가 떨어진다. 시는 연구용역을 통해 부지 활용도를 높여 주민복지시설과 지역 경제 활성화 시설 등 해당 지역에 필요한 시설을 지을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공공부지 개발에 민간이 참여할 수 있는 문도 넓힌다. 시에 따르면 최근 ‘공공부지 활용 민관 협력적 사업 모델 개발’이라는 이름의 용역을 발주하고, 착수 보고회를 마쳤다. 지금까지 공공부지의 민관 협력 모델은 공영주차장 정도에 불과했다. 공유지를 민간에 빌려주면 20~30년간 주차장을 운영하며 수익을 가져가는 형태다. 시는 민간 위탁 개발을 더욱 다양화하고 활성화하는 방안을 찾아 공공 부지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대형 부지 활용에 대해 구청에서도 관심이 크다”며 “이들 부지를 시범적으로 통합 개발한 후 서울시에 있는 다른 대형 부지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활용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시는 앞서 북부간선도로 상부나 증산 빗물 펌프장, 연희동 일대 교통섬 유휴부지 등 서울시 내 다양한 공간을 활용해 청년주택 등으로 바꾸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서울시·구청 소유 땅 바꾸고 합치고…대형 공공부지 개발플랜 짠다

서울시·구청 소유 땅 바꾸고 합치고…대형 공공부지 개발플랜 짠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