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 김주희 기자
  • 2019-10-02 17:17:53
  • TV·방송
올 가을, 결이 다른 액션 사극이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과 함께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여기에 채승대 작가와 김진원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사진=양문숙 기자

JTBC 금토 드라마 ‘나의 나라’ (극본 채승대, 연출 김진원)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그러낸 작품이다.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JTBC 금토 드라마 ‘나의 나라’(극본 채승대, 연출 김진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양세종, 우도환, 김설현, 김진원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양세종-우도환-김설현은 ‘나의 나라’를 이끌어갈 주역 3인으로 캐릭터들이 지닌 성격과 서사를 입체적으로 표현, 맞춤옷을 입은 듯 극을 이끌어간다. 양세종은 무사 ‘서휘’로 분해 선 굵은 연기 변신에 나섰다.

또한 김설현, 우도환은 오직 ‘나의 나라’를 위해 액션 연기를 감행, 극을 풍성하게 만들고, 장혁은 ‘이방원’으로 분해 극의 무게 중심을 잡고 이끌어간다. 더욱이 김영철, 안내상, 장영남, 박예진, 인교진 등 신스틸러들이 총출동해 극을 채운다.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사진=양문숙 기자

김진원 감독은 “기존 사극들은 역사의 중심에 섰던 인물들의 시선에서 따라갔다면 ‘나의 나라’는 그 뒤에 있었던 주변 인물들을 통해서 나라가 탄생되고 그 과정에서 생각들이 어떻게 교차가 되는지에 대한 이야기” 라면서 “저희가 하고 싶은 이야기는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이다. 처음부터 기존 사극들과 이야기의 방향이 다르다. 젊은 사극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진원 감독은 역사의 뒤편에 존재하던 사람들의 ‘삶’을 대표하는 인물 서휘, 남선호, 한희재 역의 캐스팅에도 공을 들였다며 운을 뗐다.

그는 “이런 배우들하고 한 자리에서 작업을 하는 것이 저의 큰 복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그림을 꿈꿔왔다. 캐스팅하기 위해서 많은 대화, 설득도 있었지만 선택을 했다기 보다는 선택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야구에 빗대어 말하면 양세종은 카메라를 향해 공을 디테일하고 정교하고 부드럽게 던지는 느낌이라면 우도환은 신속하게 직구를 던지는 타입이다. 받을 때 짜릿한 느낌이 있다. 설현은 정직하다는 느낌을 주는 배우이다”고 캐스팅에 만족감을 보였다.

김설현은 당차고 강인한 면모의 한희재로 4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한다. 한희재는 고려의 적폐에 환멸을 느끼고 남다른 정보력으로 문제를 해결해 가는 통찰력까지 갖춘 여장부이다.

김설현은 드라마 복귀한 소감에 대해 “4년만에 드라마로 찾아왔다. 부담감이 없지는 않다. 하지만 부담감을 가지기 보다는 잘 해내고 싶다는 책임감으로 승화하려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겁을 낼 때마다 감독님, 선배님들, 배우 분들 모두가 믿고 응원해 주셔서 믿음을 가지고 촬영 중이다”라고 말했다.

양세종은 이번 작품에서 시궁창 같은 삶에서도 신념을 지키기 위해 굳건히 버티는 인물을 완벽 소화했다. 여의치 않은 상황에서도 동생 ‘서연’을 위해 살아가며 불의와 타협하지 않는 인물이다.

첫 사극 주연을 맡은 양세종은 첫 방송에 앞서 떨리는 소감을 감추지 않았다. 양세종은 “굉장히 떨린다. 각 인물들의 서사와 신념이 정확히 있다. 그러한 신념들이 지키지는, 어떻게 변화하는지 그러한 과정들을 따라가시면 재미있을 것 같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나의 나라' 양세종X우도환X김설현, 결이 다른 젊은 사극..'치열한 삶의 기록'
사진=양문숙 기자

우도환은 서얼 남선호 역을 연기한다. 평생 자신을 옭아매던 아버지 ‘남전’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서휘’와 평생의 벗에서 필사의 적으로 변화하는 인물이다.

우도환은 “대본을 보고 심장이 뛰었다. 이 ‘선호’라는 캐릭터를 표현하고 싶다. 이 격동의 시대를 살아보고 싶다는 마음이 컸다”라고 출연계기를 전했다.

이어 “다수의 작품에서 다뤄왔던 시대이다. 나라가 개국되고 바뀌는 시대에서 이들이 어떻게 헤쳐나가는지 이들의 성장기가 가장 큰 킬링포인트이다. 저희의 감정선을 따라오셨으면 좋겠다. 사극이다 보니 예쁜 배경들 또한 눈으로 보시는 즐거움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격동의 시기에 사람과 삶의 이야기가 담겨 있는 결이 다른 사극이다. 김진원 감독은 “상업적인 측면에서 성공을 하면 좋겠지만 지난 몇 달 동안 많은 분들이 너무 고생하셨다. 그런 고생이 헛되지 않게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많이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나의 나라’는 오는 10월 4일(금) 밤 10시 5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