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멜론 정준영 논란..‘포유’ 해프닝일까 or 노이즈마케팅일까

  • 최주리 기자
  • 2019-10-02 12:29:43
  • 가요
음원사이트 멜론(Melon)이 집단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의 곡을 추천 서비스로 제공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달 30일, 멜론의 음악 추천 서비스 ‘포유(ForU)’에 접속한 일부 이용자들은 ‘정준영 데뷔 앨범 9주년 기념 믹스’라는 플레이리스트를 받았다. 해당 플레이리스트에는 ‘1,000miles(A Thousand Miles)’를 비롯해 ‘러브 앤 헤이트(Love N Hate)’ 등 정준영의 노래가 포함됐다.

그러나 정준영이 현재 불법 영상 촬영물 유포, 집단 성폭행 등의 혐의로 기소된 상황에서 정준영의 노래를 추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멜론 정준영 논란..‘포유’ 해프닝일까 or 노이즈마케팅일까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
/ 사진=양문숙 기자

멜론 정준영 논란..‘포유’ 해프닝일까 or 노이즈마케팅일까

멜론의 ‘포유’는 빅데이터 기반으로 이용 이력을 분석한 큐레이션에 더해 시간·장소·상황(TPO)까지 접목한 개인화 서비스로, 이용자 선호에 따라 받게 되는 서비스가 다르다.

이에 대해 멜론 측은 “‘포유’는 개인화 기반 서비스다. 포유 최상단 리마인드 영역에 노출되는 아티스트 리마인드는 친밀도 90도 이상이거나 친밀도 지수가 높은 이용자 대상으로 추천된다”며 “‘데뷔 N주년 리마인드’ 배너는 당일 하루 노출되는 자동 로직 방식으로 정해진 포멧이 있는 상태에서 자동완성되는 시스템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추천받지 않기 기능은 이용자가 직접 앱에서 설정해야 한다”며 “앞으로 물의를 일으킨 아티스트는 추천 풀에서 제외하는 작업을 진행하겠다”라고 향후 대응방안을 밝혔다.



→다음은 멜론 측 공식입장 전문.

For U는 개인화 기반 서비스입니다. 포유 최상단 리마인드 영역에 노출되는 아티스트 리마인드는 친밀도 90도 이상이거나, 친밀도 지수가 높은 이용자 대상으로 추천됩니다.

‘데뷔 N 주년 리마인드’ 배너는 당일 하루 노출되는 자동 로직 방식으로 정해진 포멧이 있는 상태에서 자동완성되는 시스템입니다.

추천받지 않기 기능인 ’이 곡을 추천받지 않기(해당 곡을 듣기 싫을 때 해당 곡을 추천에서 제외)’, ‘ 재생목록 담지 않기(추가한 아티스트의 곡이 재생목록에 포함 안됨)’는 이용자가 직접 앱에서 설정해주셔야 합니다. 특정곡 및 아티스트 추천받지 않기 기능은 포유- 데일리믹스, 날씨추천, 위클리믹스, 뉴쏭 / 멜론라디오 등의 큐레이션을 제공하는 서비스와 설정>실험실 내에 기능을 제공 중입니다.

앞으로 물의를 일으킨 아티스트는 추천 풀에서 제외하는 작업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