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 둘째 준비 본격 돌입하며 건강검진..'결과 대 공개'

  • 김주희 기자
  • 2019-10-01 15:22:25
  • TV·방송
“함진 부부 건강에 적신호 켜졌다!”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 둘째 준비 본격 돌입하며 건강검진..'결과 대 공개'
사진=TV CHOSUN

TV CHOSUN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부부가 둘째 준비에 돌입을 위해 받았던 건강 검진에서 이상 소견이 발견되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게 됐다.

지난달 24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65회에서 함소원, 진화는 시터 이모님을 두고 삼각 육아 대전을 펼쳤다. 진화는 자신의 확고한 육아 방식을 베테랑 시터 이모님께 사사건건 설명했고, 이에 시터 이모님은 섭섭함이 늘어나 함소원에게 그만두고 싶다고 마음을 털어놓게 됐다. 함소원은 일단 시터 이모님께 항상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며 기분을 풀어드렸고, 진화에게는 좋은 시터 이모님을 만난 건 우리 부부에게 행운이라고 차분하게 설득, 삼각 육아 대전을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이와 관련 1일(오늘) 방송되는 ‘아내의 맛’ 66회에서는 함진 부부가 ‘건강 검진 데이’를 맞이해 불안과 애틋함이 넘나드는 감정 줄타기를 겪는 모습이 펼쳐진다. 둘째 준비에 박차를 가하기 전, 지난해 내시경을 받았던 함소원과 달리 진화는 올해 내시경을 받아야 했던 상황. 독박 내시경에 처한 진화는 아침 일찍부터 홀로 내시경 약을 마시는 고독한 싸움을 벌인 후 함소원과 함께 병원으로 향했다. 그러나 결국 병원으로 가는 도중 화장실 신호가 오기 시작한 진화가 함소원에게 “제발 운전 천천히 해”라며 힘듦을 호소한 것. 안절부절못한 분위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과연 두 사람이 병원으로 가는 도중 어떤 웃픈 해프닝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더욱이 이후 병원에 도착한 함소원은 진화의 건강 검진 결과가 안 좋을까 조마조마함을 감추지 못한 반면, 진화는 20시간 공복에 그저 지친 내색을 비추는 극과 극 모습을 보였다. 폐경을 걱정하며 갱년기에 접어든 것은 아닐까 걱정하는 함소원과 사춘기를 겪고 있는 듯한 남편 진화의 둘째 준비를 위한 좌충우돌 건강검진이 시작된 것.

그런가 하면 수면 내시경 후 회복실로 돌아온, 진화 곁으로 간 함소원은 곤히 잠든 진화를 한동안 빤히 쳐다보다가 많은 생각이 드는 듯 갑자기 폭풍 눈물을 흘려 주위를 놀라게 했다. 뿐만 아니라 그 뒤 의사 선생님으로부터 검진 결과를 듣던 함소원 낯빛에 어둠이 짙게 내려 위기감을 높인 것.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듯한 함진 부부의 건강검진 결과는 어떨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결혼의 시기가 늦어지고 있는 요즘, 둘째를 갖기 위해 노력 중인 함진 부부를 보면서 공감하는 부부가 많을 것”이라며 “함진 부부가 과연 둘째 갖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함께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