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와 시터 이모님의 간극 없애려 노력

  • 김주원 기자
  • 2019-09-25 08:05:14
  • TV·방송
“맛있는 것도, 좋은 일도, 모두와 나눈다면 기쁨이 2배!”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 최상위 브랜드 평가를 받은 가운데, 아맛팸들의 화목함도 최고조를 향했다.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와 시터 이모님의 간극 없애려 노력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지난 24일 밤 10시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65회분은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6%를 기록,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치솟으며 지상파-종편 종합 적수 없는 화요일 예능 전체, 동시간대 1위를 수성하는 독주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선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가족들이 설렘과 웃음, 행복이 가득한 일상을 보내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기운을 선사했다.

이하정은 첫째 아들 시욱과 미리 주문해뒀던 둘째 딸 유담이 100일 떡을 찾으러 방앗간으로 향했다. 시욱이가 생소한 방앗간을 둘러보는 사이 만나기로 했던 문정원, 장영란과 아들 준우가 도착했고, 모두는 갓 만든 떡을 함께 나눠 먹었다. 이후 이하정 집에 온 이들은 수제 쿠키와 백설기 케익을 직접 만들었고, 스튜디오까지 들고 와 함께 먹으며 유담이의 100일을 축하했다. 뿐만 아니라 장영란과 문정원은 아까워서 버리지 못하는, 거의 새거나 다름없는 딸, 아들 옷을 가져와 이하정에게 선물했고, 이때 장영란은 아이들 키우면서 버려지는 옷이 많은 게 제일 안타깝다며 플리마켓을 제안했다. 이에 이하정은 배우 정혜영에게 전화해 플리마켓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고, 문정원은 남편 이휘재의 야구용품들을 내놓겠다고 선포했다. 오는 10월 9일 열릴 플리마켓 소식이 전해지면서, 뜨거운 현장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희쓴 부부는 음식 재료를 한아름 들고 한식조리기능사 자격증을 지닌 만능 재주꾼김용명 집을 습격했다. 이어 희쓴 부부는 두 사람을 보자 진저리치는 김용명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김용명을 똑 닮은 딸 로은이를 돌보며 상황을 진정시키는가 하면, 홍현희는 지난번 심마니에게 받은 산삼을 보여주며 집들이 음식을 도와달라고 부탁했고, 집에 있는 진귀한 조미료들을 스틸, 여기에 배, 더덕과 김용명의 손맛까지 더한 불고기를 완성시켰다. 또한 김용명은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어슷썰기 한 무에 채에 거른 고추장을 더한 백조기 매운탕과 지난 방송에서 화제를 모았던, 산삼이 더해진 심마니 백숙을 만들며 수라간 최고 상궁 같은 솜씨를 아낌없이 발휘했다. 이때 김용명의 눈부신 미모의 아내가 등장하자 홍현희는 서둘러 만들어진 음식을 나누는 센스를 발휘했고, 그날 밤 희쓴 부부 네에 드디어 세 사람의 피땀눈물이 더해진, 산해진미가 총집합 된 첫 집들이 한상이 차려지면서, 보는 이들의 군침을 돌게 만들었다.

송가인 부모님은 무슨 일이 생길 때마다 믿고 부르는 진구의 맞선 주선에 나섰다. 진구 집으로 향한 송가인 어머니는 미리 궁합까지 본 여성의 사진을 진구에게 보여줬지만, 진구는 갑작스럽게 몰아붙이는 맞선에 당혹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폭풍같이 쏟아지는 어른들의 잔소리와 양복까지 풀코스로 맞춰주겠다는 송가인 어머니의 말에 마지못해 맞선에 나가겠다고 선언했고, 갑자기 하루 앞으로 다가온 여성과 만남에 떨림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행동력 갑 송가인 부모님은 맞선을 보겠다는 진구의 대답을 들은 후 우선 진구를 왕복 120km 거리인 목포에 있는 이발소로 데려가 깔끔하게 이발과 면도를 시켰고, 양복점에 데려가 슈트 풀세트 한 벌까지 사주며 맞선 성공을 응원했다. 다음날 진구는 맞선 소식에 몰려온 친척부대로부터 기를 받고 앵무리 소개팅 명소인 다방으로 향했고, 미리 와있던 송가인 부모님과 마음에 들면 마즙과 냉커피를 주문하는 것으로 약속하며 맞선녀가 오기를 기다렸다. 맞선녀가 다방에 들어서는 뒷모습이 비치면서 진구의 맞선 전개가 어떻게 펼쳐질지 궁금증을 높였다.

함소원이 외출한 사이 시터 이모님과 남게 된 진화는 혜정이가 시터 이모님만 따르자 서운함을 느꼈다. 기타도 쳐주고 분유도 먹였지만, 혜정이의 칭얼거림이 멈추지 않았고, 급기야 시터 이모님과 자신을 두고 ‘누가 더 좋나’를 실행했지만, 혜정이가 시터 이모님을 선택하자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육아에 있어서 자신만의 확고한 신념이 있던 진화는 시터 이모님의 다른 육아 방식에 속상함을 느끼며 시터 이모님에게 끊임없이 바라는 점을 이야기했던 터. 베테랑 시터 이모님은 진화의 이야기에 점점 섭섭함이 늘어났고, 끝내 함소원이 집으로 돌아오자 몰래 방으로 들어가 시집살이 40년보다 더 힘들다며 그만두고 싶다고 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함소원은 시터 이모님께 항상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하며 시터 이모님 기분을 풀어드렸고, 진화에게 베테랑이자 좋은 시터 이모님을 만난 건 행운이라며 진화와 시터 이모님의 간극을 없애려 노력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우리 집도 라벨 떼지도 않은 아이 옷과 사용 안 한 장난감이 많은데 이하정, 장영란, 문정원의 플리마켓에 동참하고 싶네요”, “역시 전 국민의 청년 회장답게 김용명 못하는 게 없음! 그중 최고의 재주는 희쓴 부부와의 웃음폭탄 케미!”, “앵무리 만능 일꾼 진구씨의 맞선을 응원합니다! 꼭 냉커피 주문하길!”, “함진 부부, 시터 이모님 제대로 만나는 복 받았네요! 이제 마음의 짐 내려놓고 잉꼬부부로 돌아오길!”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