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부부, 딸 유담이 '100일 파티' 준비 대작전

  • 김주원 기자
  • 2019-09-24 09:01:09
  • TV·방송
“무럭무럭 건강하게만 자라다오~”

TV CHOSUN ‘아내의 맛’ 이하정이 아들 시욱과 준비한 ‘유담 100일 파티 준비 현장’에 장영란과 문정원, 그리고 아들들이 총출동한다.

'아내의 맛' 정준호♥이하정 부부, 딸 유담이 '100일 파티' 준비 대작전
사진=TV CHOSUN ‘아내의 맛’

24일(오늘) 방송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65회에는 정준호, 이하정 딸 유담이의 100일을 맞이해 ‘원조 아맛팸’ 이모들과 아들들이 파티를 즐기며 소소한 행복을 터트릴 예정이다.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딸 유담이는 지난 ‘아내의 맛’ 방송을 통해 세상에 태어난 순간부터 생후 50일 때 모습을 드러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상황. 더욱이 100일을 코앞에 두고 있는 유담이는 정준호 판박이로, 믿을 수 없는 꽃미모를 뽐내며 하루가 다른 미모를 경신하면서 주위를 놀라게 하고 있다. 등장만으로 ‘아내의 맛’ 시청자들의 애간장을 녹일 유담이의 귀염뽀짝 모습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이하정과 첫째 아들 시욱이 사랑스런 유담이를 위해 100일 파티를 준비에 팔을 걷어붙이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원조 아맛팸’으로 끈끈한 인연을 이어가고 있는 장영란과 문정원, 그리고 장영란 아들 준우까지 유담이를 축하해주기 위해 오랜만에 회동을 감행한 것. ‘원조 아맛팸’들은 만나자마자 유담이의 곁으로 다가가 누워만 있어도 앙증맞은 귀여움을 토해내는 유담이에 감격하며 북적북적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런가 하면 6살 동갑내기 이하정 아들 시욱이와 장영란 아들 준우가 첫 만남을 가지면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처음에는 데면데면하며 수줍은 듯하던 두 아이는 조금씩 마음을 열며 곧 친해졌고, 엄마와 이모들이 파티를 준비하는 사이 오빠美를 뽐내며 유담이를 돌보는 자태로 ‘동생 바보’ 대열에 올라섰다. 엄마와 아들이 함께 준비한 ‘유담이 탄생 100일 파티’와 꽃미모를 발산하는 인형 같은 유담이 모습에 눈을 떼지 못하는 이모들과 준우가 들고 온 ‘100일 선물’은 무엇일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제작진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며 완성형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유담이의 모습에 현장의 제작진들도 끝없는 감탄을 쏟아내며 ‘유담 홀릭’을 절로 외쳤다”며 “지난번 원조 아맛팸 세 여자의 좌충우돌 50일 기념 파티에 이어 아이들과 함께한 ‘유담이 탄생 100일 파티’는 어떤 에피소드들이 쏟아질지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