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뭉쳐야 찬다' 허재 아들 허훈, '아빠의 도전' 응원하러 깜짝 방문

  • 김주원 기자
  • 2019-09-19 11:19:05
  • TV·방송
농구 대통령 허재의 아내와 아들 허훈이 어쩌다FC 축구장에 나타났다.

'뭉쳐야 찬다' 허재 아들 허훈, '아빠의 도전' 응원하러 깜짝 방문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오늘(19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새 유니폼과 함께 전열을 가다듬는 어쩌다FC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어쩌다FC의 경기장에는 특별한 손님이 등장했다. 바로 허재의 아내와 둘째 아들 허훈이 응원 차 방문한 것.

허재는 한국 농구계의 명실상부한 전설이지만 손이 아닌 발로 공을 다루는 축구에 새로이 도전하며 그동안 잦은 부상과 ‘벤치행’ 굴욕을 겪어왔다. 그러나 그는 가족들이 직접 응원에 나서자 평소보다 어깨에 힘이 잔뜩 들어가 의욕을 불태웠다.

특히 아버지를 따라 프로 농구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아들 허훈은 그간 아버지이자 카리스마 넘치는 ‘감독님’이었던 허재가 아닌 ‘어쩌다FC 선수’ 허재의 도전에 어색해하면서도 더욱 가열찬 응원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아내와 아들 허훈의 응원을 받고 운동장을 접수한 허재의 활약은 오늘(19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