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아중, 범죄 오락 액션까지 섭렵..장르 변화 성공적

  • 김주원 기자
  • 2019-09-19 00:15:01
  • 영화
김아중의 반가운 도전, 그것은 언제나 성공적이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 김아중, 범죄 오락 액션까지 섭렵..장르 변화 성공적
사진=‘미녀는 괴로워’, ‘나의 PS 파트너’, ‘더 킹’,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스틸

김아중의 스크린 복귀작 <나쁜 녀석들: 더 무비>가 지난 11일 개봉 이후, 추석 연휴 기간을 포함해 개봉 7일만에 누적관객수 300만 명(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17일 기준)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다.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멜로, 로맨틱 코미디, 스릴러, 메디컬 어드벤처 등 장르를 불문하고 활약을 펼쳐 온 김아중이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범죄 오락 액션까지 섭렵하며 배우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김아중은 <나쁜 녀석들: 더 무비>에서 감성사기꾼 ‘곽노순’역을 맡아 탈주범들의 도주 방식을 꿰뚫는 능력으로 그들의 검거 전략을 제시하는 나쁜 녀석들 팀에 브레인 역할을 해냈다. 또한 능청스럽고 똑 부러지는 ‘곽노순’만의 유머와 액션은 관객들에게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가며 주목 받고 있다.

이렇듯 김아중이 범죄 오락 액션이라는 새로운 장르에 도전해 성공적 결과를 이끌어 낼 수 있었던 것은 역시나 다양한 필모에서 증명한 탄탄한 연기력 때문이다. 관객들은 매 작품, 새로운 인물을 자신만의 입체적 캐릭터로 소화하는 김아중에게 호평을 보내고 있다.

그동안 로맨틱 코미디 영화 <미녀는 괴로워>, <나의 PS 파트너>, <캐치미>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상대 배우들과의 환상 케미를 자랑하며 ‘로코 여신’, ‘로코 여왕’으로, 지난 2017년 블랙코미디 영화 <더 킹>에서는 권력을 꿈꾸는 남자 ‘박태수(조인성 분)’의 아내이자 전략적 동반자로서 우아한 카리스마를 지닌 아나운서 ‘임상희’ 역으로 강한 존재감을 발휘했던 김아중은, 올해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성공적 스크린 복귀를 알리며 다시 한번 배우 김아중의 진가를 입증했다.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계속되는 김아중의 도전은 언제나 반갑고, 그 끝은 성공적이기에 더욱 뜻 깊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