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美, 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로버트 오브라이언 인질특사
로버트 오브라이언 신임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위키피디아 캡처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후임으로 로버트 오브라이언 인질특사가 내정됐다.

1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새 국가안보보좌관으로 오브라이언 특사를 지명할 것이라고 발표하게 돼 기쁘다”면서 “나는 그와 오래, 열심히 일해왔다. 그는 잘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오브라이언 특사는 북한이나 터키에 억류된 미국인들을 구출하는 데 공을 세우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또 오브라이언 특사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도 국외 인질석방 문제로 협력해 이른바 ‘폼페이오 사단’으로 꼽힌다.



이번 인선 발표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란 등 각종 외교·안보 현안에서 마찰을 빚어온 볼턴 전 보좌관을 지난 10일 경질한 지 8일 만에 이뤄졌다. 신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임명으로 미국의 외교·안보 정책 전반, 특히 대북 등 한반도 정책의 방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여 향배가 주목된다. 오브라이언 특사는 국무부 소속으로 그동안 거론돼온 후보군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이 선호하는 후보 중 하나로 거론돼왔다.

이번 인선을 계기로 폼페이오 장관의 외교·안보 분야 파워가 더욱 막강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앞서 오브라이언 특사는 13일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한 것으로 알려졌다./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15:47:1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