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李 "권유한 적 없다"지만...힘받는 與 물갈이론

兪·金 거취놓고 입장 '오락가락'
"의도된 메시지 혼선" 해석 속
3선 이상 중진 의원 부글부글

李 '권유한 적 없다'지만...힘받는 與 물갈이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의 내년 4·15총선 불출마설이 불거지면서 더불어민주당의 ‘물갈이론’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민주당의 한 핵심 관계자는 18일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유 사회부총리와 김 장관의 거취에 대해 “거론된 두 사람의 불출마는 사전 공유가 된 내용이며 이해찬 대표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청와대의 판단이냐, 당의 입장이냐를 묻는 질문에는 “장관 임면권은 전적으로 대통령이 갖고 있는 것 아니겠느냐”고 답했다. 당청이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해식 대변인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 장관은 (불출마가) 맞는 것 같다”며 “유 부총리의 경우 약간 변수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하지만 약 1시간 뒤 이재정·이해식 대변인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두 장관의 총선 불출마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 역시 최고위원회의와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서 연이어 불출마 압박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이 같은 메시지 혼선을 놓고 당내 일부 의원들은 의도된 것일 수 있다는 의구심을 품고 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총선을 코앞에 두고 물갈이를 하겠다고 하는 순간 당내 갈등은 생각하는 이상으로 증폭될 것”이라며 “결국 공식적으로는 물갈이를 안 한다고 해놓고 뒤로는 그와 반대되는 여러 메시지를 흘림으로써 ‘자발’을 가장한 ‘비자발적’ 퇴진을 유도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민주당의 공식 부인에도 불구하고 물갈이론이 힘을 받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현역 의원들을 포함해 10명 이상의 여권 인사들이 내년 총선 불출마를 결정할 것으로 보고 있다. 원내에서는 이 대표와 원혜영 민주당 의원 등이, 원외에서는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양정철 민주당 민주연구원장 등이 이미 불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상황이 이렇자 3선 이상 중진 의원들은 잔뜩 예민해진 모습이다. 민주당의 한 3선 의원은 “이 대표가 단 한 번도 3선 이상 중진에 대한 물갈이 얘기를 공식적으로 꺼낸 적이 없다”며 “언론이 그렇게 몰아가고 있는 것 아니냐”며 불쾌해했다. 일각에서는 앞서 17일 열린 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사진으로 노출된 송영길 민주당 의원이 받은 문자메시지가 중진 의원들의 불만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메시지는 ‘386세대 물갈이론을 언론에 흘리는 것을 보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임지훈·하정연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