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유승준, 병역 기피 논란 다시 해명..“난 비열한 사람 아냐”

  • 최주리 기자
  • 2019-09-18 09:50:45
  • TV·방송
유승준이 ‘17년 전의 이야기’를 방송을 통해 직접 꺼내놓았다.

2002년 입대를 앞두고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병역기피 논란으로 입국이 금지된 유승준은 17일 SBS ‘본격연예 한밤’과의 인터뷰에서 17년 전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유승준은 “지금 생각해보면 좀 떠밀렸던 것 같다. 너무 어리고 잘하려는 마음이었다. 거기에 (군대를 가겠다고 말한 것으로) 기정사실로 되어버렸고, 그 상황에서 대놓고 ‘다시 생각하겠다’고 말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유승준, 병역 기피 논란 다시 해명..“난 비열한 사람 아냐”

유승준은 “저는 처음에 군대를 가겠다고 제 입으로 솔직히 이야기한 적이 한 번도 없다”면서 “그때 집 앞에 아는 기자분이 오셔서 ‘너 이제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라고 하셨다. 저도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을 했다. 그런 뒤에 헤어졌는데 바로 다음날 스포츠 신문 1면에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라는 기사가 나온 거다. 다음 날 반박 보도를 했지만, 분위기를 되돌리기는 쉽지 않았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제가 시민권을 따려고 미리 준비를 다 해놓고 그런 비열한 사람이 아니다”라고 토로했다.

“당시 군대에 가고 싶은 생각이 없었느냐”라는 질문에 유승준은 “가고 싶었다. 그런데 회사에서는 그러지 말라고 했다. ”고 이유를 설명했다. ‘미국에서 살면 전 세계에서 연예인 활동을 하는 것이 더 자유롭지 않을까’라는 아버지와 목사님의 설득 때문이었다고 털어 놓은 것.

유승준은 “그런데 그 약속을 지키지 못한 건 죄송하다. 개인적인 이유로 가지 못했다. 그래서 당시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사연을 설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입국금지를 당한 것이다”라고 억울함을 털어놨다.

유승증이 한국에 다시 오고 싶은 이유도 공개됐다. 유승준은 “나는 한국에서 태어난 사람이다. 한국을 사랑하고 한국에 가고 싶은 건 당연하다. 이유가 없다. 한국이 그립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관광비자로 들어와도 되는데 왜 F4비자를 고집하는지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다. 세금을 덜 내기 위해서 한국비자를 신청하는 것 아닌가하는 의혹들이 쏟아져나왔기 때문이다. 그는 “경제적인 목적이 아닌 F-4를 고집한 건 변호사가 그걸 추천해줘서다”라고 해명했다.

유승준 측 변호사는 “소송을 하기 위해 입국하려면 재외동포법에 의한 비자밖에 없고 재외동포법에 의한 비자는 F-4 하나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세무사는 “세금을 줄일 목적으로 한국에 입국하는 거라면 미국 국적을 포기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38세가 지나 이번 소송이 다시 불거진 것에 대한 의혹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유승준은 “38세가 지나 병역의무가 끝난 시기에 들어오려고 소송을 한 것”이라는 의혹에 대해선 “그걸 시기적으로 짜 놓고 할 수가 없었다. 아내와 ‘이 힘든 과정을 얼마나 더 겪어야 풀리겠느냐’ 의논해 왔다”고 그간의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소송에서 최종적으로 승소한 뒤 또다시 입국이 거부된다면 “마음의 흔들림이 많이 왔다. 더 이상은 다투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유승준 입국 찬반에 대한 논쟁은 여전히 뜨겁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