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트럼프 “中 농산물 구매 개시…재선 이튿날 합의땐 가혹할 것”

대선 이전이나 선거 다음날 합의 가능

트럼프 “中 농산물 구매 개시…재선 이튿날 합의땐 가혹할 것”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시작했다며 내년 대선 이전이나 선거 이튿날 합의가 이뤄질 수 있는데 재선에 성공한 이후에는 그 조건이 훨씬 가혹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중 무역협상과 관련해 “아마도 곧 합의가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중국도 자신의 재선 성공을 전망하고 있다”면서도 “중국 관료들은 (자신이 아닌) 다른 누군가와 협상하는 것을 더 선호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무역합의가) 선거 이후에 이뤄진다면 결코 보지 못했던 합의가 될 것”이라며 “그것은 위대한 합의일 것이고 중국도 그것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내가 재선에 성공한 이후에 합의가 이뤄진다면 지금 당장 합의하는 것보다 중국에는 훨씬 나쁠 것이라고 말해왔기 때문에 그들도 걱정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우리 농산물을 대량 구매하기 시작했다”라고도 언급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거론하면서 2020년 대선 이전에 무역협상이 타결될 것이라는 낙관적 신호를 보냈다”고 해석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