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경제·마켓
美 초단기 자금시장 발작…오버나이트 금리 한때 10%

일시적으로 자금수요 몰려

11년만 환매조건부 채권거래

금융시장 불안 갈수록 커져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EPA연합뉴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초단기 금리가 한때 10%까지 치솟자 530억달러의 단기유동성을 공급했다. 금융위기 때인 2008년 이후 11년 만으로 시장 불안이 갈수록 커지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1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뉴욕 연방준비은행은 이날 초단기 자금시장의 경색을 풀기 위해 오버나이트 환매조건부채권(Repo) 거래를 했다.



지난 13일 2.14%에서 16일 2.25%로 뛴 초단기 금리는 이날 오전 5%까지 급등하면서 연방기금금리 목표치(2.0~2.25%)를 크게 웃돌았다. 연은이 개입하기 전에는 최고 10%에 육박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연은은 일정 기간 내 되파는 조건으로 환매조건부채권(미 국채·기관 채권 등)을 시장에서 매입했다. 통화당국이 채권을 매입하면 그만큼 시중에 돈이 풀린다.

월가에서는 미 정부가 국채 발행을 늘리면서 시중 유동성을 흡수한 데다 분기 세금납부가 겹치면서 일시적으로 시장의 유동성이 부족해진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금융시장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는 해석이 제기된다. CNN은 “연준이 단기금리의 통제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0 08:45:0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