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개별 기록관' 격노한 文 "원치 않는다"

기록원의 건립 추진 논란에
"왜 우리 정부서 시작하나
지시도 안해...당혹스럽다"
사실상 사업 백지화 될듯

'개별 기록관' 격노한 文 '원치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현장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문재인 대통령 개별기록관’을 만들겠다는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의 발표에 대해 “나는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불같이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보도를 통해서야 이 사실을 접하고 “당혹스럽다”고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개별기록관 설립을 혈세 낭비라고 비판하며 “단 1원도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고 대변인은 “당혹스럽다고 말씀하시면서 불같이 화를 내셨다”며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단호한 어조로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개별기록관 건립이 백지화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국가기록원의 판단에 의해 추진되는 것들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결정에 대해서도 기록원 쪽에서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다만 문 대통령이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밝힌 이상 전면 백지화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정부의 발표에 대해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불만을 표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특히 대통령의 개별기록관은 문 대통령 퇴임 후의 구상과도 연결될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인데 청와대 내부에서도 미리 보고가 안 된 것으로도 보인다. 고 대변인은 “지금 마치 대통령이 지시를 해서,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서 개별기록관이 만들어지는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다”며 “야당에서도 그러한 주장들을 하고 있어 그 부분에 대해 말씀을 하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행안부 국가기록원은 퇴임한 대통령 관련 기록물을 보관하는 개별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 기록관은 그 첫 사례로 172억원을 들여 3,000㎡(907평) 규모로 짓기로 했다. 개관 시기는 문 대통령의 퇴임에 맞춰 오는 2022년 5월을 목표로 했다. 내년 예산안에 부지매입 비용 등 32억원을 편성했으며 부산을 비롯해 문 대통령 자택이 있는 경남 양산에서 가까운 곳을 대상으로 부지를 물색하기로 했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개별대통령기록관 설립을 추진하게 된 주된 이유는 현 대통령기록관의 공간 부족”이라며 “현재 통합대통령기록관의 추가 수용능력은 대통령 한두 명 분량 정도에 불과해 사실상 포화상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현재 대통령기록관이 문을 연 지 몇 년 되지 않은 상황에서 국가 예산을 들여 개별대통령기록관을 설립하는 것이 적정한지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대통령기록관은 지난 2007년 성남 나라기록관에 처음 문을 열었고 2015년 세종시에 신청사를 준공해 이듬해 개관했다. 한국당은 현직 대통령이 혈세로 개별기록관을 만드는 것은 유례를 찾기 힘들다며 ‘대통령타운’을 만들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홍우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