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조국 임명 '잘못했다' 49.6% vs '잘했다' 46.6%

리얼미터 조사...임명 강행에 '민심 양분' 여전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으로 여론이 둘로 쪼개진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의 의뢰를 받아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0일 발표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조 장관 임명에 대해 ‘잘못했다’는 평가는 응답자 중 49.6%, ‘잘했다’는 의견은 46.6%로 나타났다. 조사는 지난 9일 하루 동안 유무선 통화를 통해 이뤄졌다.

앞서 리얼미터가 진행한 다섯 번의 여론조사에서 조 장관에 대한 반대 여론은 줄곧 찬성 여론보다 많은 상태를 유지해왔다. 반대 여론은 지난달 28일(조사기간) 54.5%로 집계된 후 54.3%(8월30일)→51.5%(9월3일)→56.2%(5일)→51.8%(8일)로 응답자의 과반이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부정적인 의견을 표명했다. 반면 찬성 여론은 같은 기간 39.2%→42.3%→46.1%→40.1%→45%로 계속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리얼미터는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오차범위(±4.4%포인트) 내인 3.0%포인트 차이로 팽팽하게 엇갈렸다”고 분석했다. 또 세부적으로는 무당층(부정 66.7%)·중도층(부정 55.1%)·보수층(부정 76.4%) 및 자유한국당 지지층(부정 95.5%)에서 절반 이상이 임명을 반대했다. 그러나 진보층(긍정 71.6%) 및 더불어민주당(긍정 86.2%)·정의당(긍정 69.1%) 지지층에서 70~80%가량의 응답자가 임명을 찬성했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연령별로는 50대(부정 52.3%)와 60세 이상(부정 65.4% )에서 절반이 넘는 응답자가 조 장관의 임명을 반대했고 20대(긍정 51.8%)와 30대(긍정 62.3%)·40대(긍정 53.6%)는 찬성 여론이 높은 것으로 나왔다. 이번 조사에서 눈에 띈 점은 20대에서 전과 달리 찬성 여론이 과반을 기록한 것으로, 앞선 다섯 번의 조사에서 20대는 62.1%(8월28일)→61.6%(8월30일)→52.1%(9월3일)→49.5%(5일)→53.2%(8일)로 반대가 더 많았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30 18:08: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