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나경원 “조국 후보자, 부도덕 넘어 범죄 혐의”

여당이 나서 청와대 바로잡아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서울경제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범죄 혐의에 연루돼 있다며 장관에 앉을 수 없는 인물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후보자는 부인이 기소당하고 (본인도) 수사를 피하기 어렵다”며 “조국에 관한 건 부도덕을 지나서 강한 범죄혐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 공공 와이파이 선정 관급 공사 사업과 관련해 각종 의혹이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을 왜 못하냐”며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 임명을 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수사를 방해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나 의원은 “조 후보자 주변에 범죄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고 본다”며 “검찰은 수사 독립성을 보여주려면 국정농단 수사하듯 그 모습을 보여주면 된다”고 역설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권의 잘못을 고쳐주는 것도 여당의 역할인데 어제 여당이 청와대에 (조 후보자의) 적격 의견을 전달했다고 들었다”며 “청와대를 더 위기와 궁지로 몰아넣는 망국신이 되지 않도록 여당이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