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주광덕 의원 “조국 아들 서울대 인턴 허위 의혹, 공개 수사 요청”

8일 국회서 기자간담회 열고 수사 촉구
28명 인턴, 조 후보자 아들만 양식 달라

  • 구경우 기자
  • 2019-09-08 15:56:04
  • 정치일반


주광덕 의원 “조국 아들 서울대 인턴 허위 의혹, 공개 수사 요청”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권욱기자

주 의원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 딸과 아들의 인턴 증명서가) 가짜증명서일 확률이 거의 확실하다”며 “공개적으로 수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28장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활동 증명서가 발부됐는데, 27명의 증명서와 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가 다르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른 27명의 증명서와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 사진을 비교해 제시했다. 주 의원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는 2014년도까지 27건을 발급했고, 2015년 이후 단 한 건의 증명서가 발급됐는데 단 한 건이 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라고 언급했다. 이어 “27장 모두 (증명서에) 공익인권법센터 직인이 보이지 않는데 후보자 아들의 증명서에만 우측 하단에 직인이 찍힌다”며 “증명서에 ‘학교폭력 피해자의 인권 관련 자료조사 및 논문작성’을 했다고 하는데 어떻게 고등학교 2학년이 인턴십을 하면서 논문을 작성하나”라고 지적했다.

인턴증명서가 발급된 시기도 문제 삼았다. 주 의원은 “고등학교 2학년 때인 2013년 한 달 동안 인턴을 했는데 22살인 2017년 10월 16일에 증명서를 발급받았다”며 “2017년 주요 로스쿨 입학원서 접수 및 서류 제출 일자를 확인한 결과 10월 16~19일인데, (증명서가) 로스쿨 접수 날짜에 발급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로스쿨 서류 제출에 임박해 발급받았기 때문에 (조 후보자 아들이) 로스쿨에 지원하면서 첨부 서류로 조작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주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십 경력과 관련해선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이 공익인권법센터 허위 증명서를 시인했다고 한다”며 “장 교수 아들의 증명서가 위조된 게 사실이라면 후보자 딸의 증명서도 가짜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조 후보자 딸을 의학논문 제1 저자로 올려준 인물이다. 그는 “장 교수 아들의 증명서에도 후보자가 개입했을 것”이라며 “조 후보자의 아들, 딸과 장 교수의 아들이 발급받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증명서는 허위 공문서라는 강한 의혹을 제기한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교수들 간에 자식들을 황제 스펙으로 만들어주기 위한 스펙 맞거래”라며 “국민들이 좌절하지 않겠나, 대한민국 청년들이 너무 가엽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검사 출신인 주 의원은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에게 아들의 로스쿨 지원을 물어봤더니 ‘떨어졌다’며 대들듯이 화난 표정을 지었고 엄지와 검지의 움직임이 있었다”며 “전형적으로 거짓 진술을 할 때 보이는 변화”라는 말도 했다./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