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박지원 "컬러 표창장, 조국측·검찰서 입수한 것 아냐"

박지원 '컬러 표창장, 조국측·검찰서 입수한 것 아냐'
박지원 의원/연합뉴스

지난 6일 검찰이 동양대 총장상을 위조한 혐의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양학부 교수를 불구속 기소한 가운데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청문회에서 자신이 공개한 동양대 표창장 컬러본 사진의 입수 경로에 대해 “후보자나 따님, 또는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표창장은) 청문회 준비 과정에서 입수했다”며 “청문회장에서 의정 활동 일환으로 질문하고 공개했다”고 말했다. 또 박 의원은 입수 경위에 대해 후보자 측이나 검찰에서 입수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입수 경위는 의정 활동 차원에서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박지원 '컬러 표창장, 조국측·검찰서 입수한 것 아냐'
지난 6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조국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박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 청문회장에서 조 후보자에게 다가가 자신의 휴대전화 화면 속 컬러 인쇄 표창장을 보여주면서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해당 표창장은 조 후보자 딸이 조 후보자 아내가 교수로 재직중인 동양대에서 2년간 봉사활동을 하고 발급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발급 사실을 부인하면서 ‘셀프 발급’, ‘직인 위조’ 논란으로 번졌다.

그러나 박 의원이 공개한 컬러 표창장과 달리, 앞서 검찰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표창장은 ‘흑백 사본’인 것으로 알려져 또다른 논란이 일었다. 일각에선 ‘해당 표창장이 조 후보자 측에서 흘러나온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 후보자도 딸에게 받은 표창장 사진을 갖고 있다고 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부분에 대한 사실 규명에 나선 상태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