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댓글살롱]‘YES 조국 NO 재팬’…조국 임명 반대하면 ‘친일파’?

온라인 커뮤니티서 日 불매운동 패러디한 조국 지지 문구 유행
안중근 의사·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명언 인용하기도
“프레임 씌우기로 본질 흐린다”는 비판 나와

  • 신현주 기자
  • 2019-08-28 11:21:12
  • 사회일반

조국, 법무부장관. 일본. 불매운동. 여론전. 친일파.

[댓글살롱]‘YES 조국 NO 재팬’…조국 임명 반대하면 ‘친일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지 문구로 일본 불매운동 문구를 패러디한 ‘YES 조국 NO 재팬’이 유행하고 있다. 또 국가를 뜻하는 단어 ‘조국’과 조 후보자의 이름을 중의적으로 사용한 지지 문구도 공유되고 있다./온라인 커뮤니티, 인스타그램 캡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찬반 여론전이 한창인 가운데 ‘조 후보자에 대한 지지가 곧 애국’이라는 취지의 문구가 지지자들 사이에서 공유되고 있다. 일본 불매운동 당시 사용했던 문구를 패러디하는가 하면 일부 지지자들은 과거 위인들의 명언을 인용해 국가를 뜻하는 ‘조국’이라는 단어와 조 후보자 이름을 중의적인 표현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치적 프레임 씌우기’가 지나치다는 비판도 나온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YES 조국 NO 재팬’이라는 문구가 적힌 사진이 공유되고 있다. 앞서 일본 정부의 경제 제재로 인한 불매운동 당시 사용됐던 ‘NO 재팬’이라는 문구를 패러디한 것이다. 게시글의 공유를 부탁한 글 작성자는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야 친일파 청산이 가능하다”며 조 후보자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조 후보자를 지지하는 또 다른 네티즌들은 자유한국당을 ‘토착왜구당’이라고 비난하며 “조국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야 왜구 박멸이 가능하다”는 등 연대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여론전은 지난달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으로 근무할 당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협정) 이후 일관된 한국 정부의 입장과 2012년 및 2018년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것은 정확히 일본 정부의 입장이다. 그리고 나는 이런 주장을 하는 한국 사람을 마땅히 ‘친일파’라고 불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댓글살롱]‘YES 조국 NO 재팬’…조국 임명 반대하면 ‘친일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국가를 뜻하는 단어 ‘조국’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이름을 중의적으로 사용한 조 후보자 지지 문구가 공유되고 있다. 해당 사진은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의 명언을 인용한 조 후보자 지지 문구./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댓글살롱]‘YES 조국 NO 재팬’…조국 임명 반대하면 ‘친일파’?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국가를 뜻하는 단어 ‘조국’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이름을 중의적으로 사용한 조 후보자 지지 문구가 공유되고 있다. 해당 사진은 철기 이범석 장군의 명언을 인용한 조 후보자 지지 문구./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국가를 뜻하는 단어 ‘조국’과 그의 이름을 중의적으로 사용한 지지문구도 등장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국을 향한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라는 게시글이 게재됐다. 이는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국가에 헌신할 것을 당부한 발언에 쓰인 ‘조국’이라는 단어를 조 후보자의 이름으로 해석한 것이다. 작성자는 케네디 전 대통령의 발언 중 ‘여러분이 조국을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묻길 바란다’는 부분을 강조하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지자들은 안중근 의사, 이범석 장군 등 위인의 명언을 인용해 조 후보자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고 있다.

이러한 문구와 사진이 온라인 상에서 급속도로 퍼지는 것에 대해 다수 여론은 “전형적인 프레임 씌우기”라고 비판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대한다고 자신을 소개한 한 네티즌은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이유는 내가 친일파라서가 아니라 그를 둘러싼 다양한 의혹들 때문”이라며 “그가 일본 불매운동 당시 강제 징용 노동자에 대한 소신을 밝힌 데는 국민으로서 동의하지만 그의 법무부 장관 임명을 반대하는 사람들을 일부 지지자가 친일파로 몰아가는 것 또한 비약”이라고 비판했다. ‘YES 조국 NO 재팬’ 게시글이 공유된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비판의 여론이 잇따랐다. 대학생 A 씨는 “서울대, 고려대, 부산대를 비롯한 대학생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앞선 그의 발언과 행동이 달라 실망했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프레임 씌우기는 본질을 헤친다”고 우려했다.

한편 조 후보자와 관련한 여론전 열기는 온·오프라인에서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거리에는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비리 의혹을 풍자하는 현수막이 걸렸고 포털사이트들이 운영하는 ‘인기 검색어’ 순위표에서는 조 후보자를 응원하거나 비판하는 네티즌들의 이른바 ‘실검 조작’이 이어지고 있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