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아이콘택트' 강호동·이상민·노사연, 3종 콤보 폭풍 시너지..'레알 소름'

  • 김주희 기자
  • 2019-08-26 14:53:47
  • TV·방송
채널A가 선보이는 신개념 침묵 예능 ‘아이콘택트’가 스페셜 MC 노사연과 강호동, 이상민의 남다른 케미와 함께 더욱 소름돋을 만큼 특별한 사연들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아이콘택트' 강호동·이상민·노사연, 3종 콤보 폭풍 시너지..'레알 소름'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26일 방송되는 채널A ‘아이콘택트’에선 세 가지 새로운 에피소드가 마련됐다. 그 중 첫 번째는 ‘친구 관계’를 놓고 의견 대립을 겪고 있는 엄마와 고 3 아들의 팽팽한 눈맞춤이다. 엄마에게 애교스러운 듯하면서도 수준급 ‘딜’ 능력을 갖춘 19살 아들, 그 아들의 친구가 소름 끼치게 싫은 어머니의 ‘대략 난감’ 눈빛 교환 결과가 궁금증을 모은다.

두 번째로는 불의의 사고로 전신마비가 됐지만 손가락을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행복하다는 ‘긍정왕’ 청년과 그를 위해 ‘살신성인’한 남동생이 생애 처음으로 긴 눈맞춤을 가진다. 남다른 감동 사연에 MC들 또한 가슴이 먹먹해졌지만, 막상 이날 형의 앞에 나타난 동생은 정색을 하고 “꼭 물어볼 것이 있다”고 질문을 던져 MC들을 긴장하게 했다.

특히 이 두 번째 사연은 3MC 강호동 이상민 노사연을 먹던 과자마저 다 못 먹게 만들 정도의 ‘폭풍 오열’로 몰아넣어, 강렬한 여운을 예고했다.

마지막 에피소드에는 “찔리는 것이 전혀 없다”며 알쏭달쏭한 얼굴로 눈맞춤방을 찾은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등장한다. “전혀 잘못하는 게 없는 것 같은데…왜 저에게 눈맞춤을 신청했을까요?”라고 묻는 오하영의 눈맞춤 상대는 다름아닌 에이핑크의 매니저다.

“찔리는 것이 없다”는 오하영의 말과 달리 매니저는 심각한 얼굴로 “하영이는 OO에 거의 중독됐다”고 ‘고발’해, 오하영이 대체 어떤 상태인 것인지 MC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소름 돋는 사연들로 구성된 ‘돼지들의 눈맞춤 스터디’, 특별한 사연을 가진 이들이 말 없이 오직 서로의 눈맞춤을 통해 깊은 대화를 나누게 해 주는 ‘침묵 예능’ 채널A ‘아이콘택트’ 4회는 오늘 26일 밤 9시30분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