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조국 “안이한 아버지였다…청년들에 상처 송구”

딸 특혜논란 사과

  • 오지현 기자
  • 2019-08-25 20:14:20
  • 사회일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딸 특혜 관련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다.

조 후보자는 25일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 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면서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아이 문제에 대해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자세를 낮췄다. 그는 그러면서 “제도에 따랐다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하지 못한 국민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며 “기존 법·제도를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해 참으로 송구하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개인 조국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문재인 정부의 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어떤 것이든 하겠다”고 청문회 출석 의지를 내비쳤다. 본인이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는 기존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가짜뉴스’라고 했던 딸 관련 의혹과 대학생 촛불집회에 대해 의견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답변을 회피했다. /오지현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