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이란 외무장관, G7 회담 열리는 佛 비아리츠 '깜짝' 등장

이란 외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G7(주요 7개국)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프랑스 비아리츠에 도착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탄 항공기가 이날 낮 비아리츠 공항에 도착했다고 프랑스 언론들이 전했다.

앞서 이란 핵합의(JCPOA) 유지를 위해 이란과 미국을 상대로 설득 외교를 벌여온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G7 정상회담 개막 직전인 지난 23일 자리프 장관을 대통령 관저인 파리 엘리제궁으로 초청해 이란에 대한 제재 완화 등 경제적 보상책을 제안하고 이란의 핵합의 복귀 및 의무사항 준수를 촉구한 바 있다.

이란 외무장관이 G7 정상회담이 열리는 비아리츠에 온 구체적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번 G7 회담의 비공식 핵심의제인 이란 핵합의 유지 방안 논의와 관련해 모종의 입장표명을 하기 위해 마크롱 대통령이 자리프 장관을 직접 초청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란 외무장관이 G7에 초청된 것이냐는 물음에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말했다고 프랑스 공영 AFP통신이 전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