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부동산 규제에 해외수주 부진...갈수록 줄어드는 건설사 고용

올들어 10대 업체서만 820개↓
분양가상한제땐 더 위축될 듯

부동산 규제에 해외수주 부진...갈수록 줄어드는 건설사 고용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규제와 해외 수주 부진 등으로 건설사 일자리가 계속 줄고 있다. 오는 10월부터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고용 감축이 더욱 심해질 것으로 우려된다.

25일 서울경제가 시공능력평가 기준 상위 10대 건설회사들이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올 6월 10대 건설사 직원 수(미등기임원 및 기간제 근로자 포함)는 총 5만 5,46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12월 5만 6,282명, 올 3월 5만 5,713명에 이어 6월에 또 줄어든 것이다. 특히 올 들어 6개월 만에 10대 건설사 일자리 820개가 줄었다. 건설사별로 보면 대림산업의 직원 수가 지난해 12월 7,133명에서 올 6월 6,701명으로 432명 감소했다. 정규직과 기간제 근로자 수가 모두 줄었으며 토목·주택·플랜트 등 대다수 부문에서 고용이 감소했다. 이어 현대건설(248명), GS건설(122명), 삼성물산(79명), HDC현대산업개발(58명) 순으로 인원 감축이 나타났다.

건설사들이 고용을 줄인 이유는 정부의 규제 일변도 정책과 해외 수주 부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건설사들의 신규주택 수주액은 갈수록 줄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2·4분기 신규주택 수주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14.2% 줄어든 9조 4,992억원으로 5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신규주택 수주액은 2017년 1·4분기 16.6% 감소한 이후 8개 분기 연속 줄다가 1·4분기 반등했고, 올 2·4분기 다시 감소로 돌아섰다. 건설사들이 주요 사업원 가운데 하나인 국내 주택부문의 실적 불확실성이 커지자 인원 재정비에 나선 것이다. 이홍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이와 관련 “9·13대책 등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규제정책으로 인해 주택 수주가 감소했고, 이에 따라 매출이 줄어든 건설사들이 고용 축소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저유가 장기화에 따른 해외건설시장의 일감 축소도 고용 감소에 한몫했다. 해외건설 수주액은 137억 달러로 지난해(321억 달러)의 반도 못 채운 상황이다. 2014년 660달러에 달하던 수주액은 2015년 462달러로 내려앉은 뒤 지난해까지 3년간 300억 달러 수준에 그치고 있다. 건설업계 한 관계자는 이와 관련 “중동 수주 물량이 줄면서 해외건설 수주액이 목표치보다 적은 상황”이라며 “해외사업이 위축되면서 고용도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건설사들의 이 같은 고용 감축 현상은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오는 10월부턴 정부가 민간택지에 분양가 상한제 정책을 추진키로 하면서 건설사 고용 여건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건설업계의 한 관계자는 “부동산 규제정책으로 인해 주택공급 감소가 예상되며 이에 따라 인력 감축 현상이 이어질 수 있을 것 같다”고 언급했다./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