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방위상 “北미사일 발사, 지소미아 파기 간극 노린 것”

11월까지 유효해 정보수집 영향 없어

  • 박민주 기자
  • 2019-08-24 12:45:12
  • 정치·사회

지소미아, 일본, 북한, 미사일

日방위상 “北미사일 발사, 지소미아 파기 간극 노린 것”
이와야 다케시 일본 방위상/연합뉴스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24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파기 결정이 정보 수집에 영향을 주진 않았다고 밝혔다.

NHK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국제 사회에 심각한 문제로 명백하게 유엔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정보 수집·분석에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이 지소미아를 파기하겠다고 통보한 다음 날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선 “북한도 지역 정세를 면밀히 살피고 있을 것”이라며 “간극을 노린 것이 아니겠느냐”고 밝혔다.

이어서 “(지소미아가) 올해 11월까지 유효하므로 (정보수집에) 영향은 업었다”고 덧붙였다.

이와야 방위상은 “계속해서 한일, 한미일 협력관계를 가져가고 싶다”며 “그런 제안을 한국측에 전달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