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미VS중 관세 난타전...트럼프, 中제품 수입관세 인상

트럼프 “중국 필요없어...미국에서 훔친 돈 중단돼야”

  • 박민주 기자
  • 2019-08-24 09:28:55
  • 경제·마켓

미국, 도널드트럼프, 트럼프, 중국, 관세, 무역분쟁

미VS중 관세 난타전...트럼프, 中제품 수입관세 인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산 제품에 부과하는 수입 관세 세율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는 9월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에 부과하기로 한 관세를 10%에서 15%로 5%포인트 올린다고 밝혔다.

또 이미 25%가 부과되고 있는 2,500억달러 어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도 오는 10월 1일부터 현 25%에서 30%로 인상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이 75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 부과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보복 조치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이후 자신의 트윗에서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중국이 미국에서 훔쳐간 막대한 돈은 중단될 것이고 중단돼야 한다”라며 “미국에 대단한 기회”라고 덧붙였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