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CJ문화재단 스토리업' 오는 31일 특강 1차 개강, 박재영 작가 강연

  • 김주원 기자
  • 2019-08-23 11:54:54
  • 문화
CJ문화재단이 작가, 감독을 꿈꾸는 예비 영화창작자들을 위해 다양한 주제별 특강을 마련한다.

'CJ문화재단 스토리업' 오는 31일 특강 1차 개강, 박재영 작가 강연
사진=8월 스토리업 박재영 작가 특강 공식포스터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은 31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CJ인재원 CJ홀에서 ‘2019 스토리업(STORYUP) 특강’ 첫 번째 순서로 ‘병원이라는 무대, 의사라는 캐릭터’ 강연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150여명 규모로 마련되는 이번 특강에는 박재영 의사 겸 작가가 강사로 나선다. 박재영 작가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한 의사로, 드라마 <종합병원>의 원작 도서 ‘종합병원 청년의사들’을 집필한 작가이자 팟캐스트 및 유튜브 ‘나는 의사다’를 진행 중인 PD이다.

박재영 작가는 31일 강연에서 의사들이 받는 구체적인 훈련 내용, 의사들의 실제 삶과 대학 병원의 구조, 의사들이 맞닥뜨리는 유혹, 죽음에 대한 디테일, 이를 스토리의 소재로 삼을 때 유념해야 하는 사항, 의학 전공자이자 메디컬 드라마의 원작자로서의 경험 등을 전할 계획이다. 강연 직후에는 특강 참석자들과 함께 하는 질의응답 및 토론 시간이 준비돼 있다.

올해 ‘스토리업 특강’은 8월 의학 주제의 강연 이후 10월 ‘뉴미디어 시대의 콘텐츠’, 11월 건축 분야를 주제로 한 특강까지 총 3차에 걸쳐 이루어진다. CJ문화재단의 창작자 지원 사업에 선정되지 않았더라도 특강 주제에 관심이 있는 예비·신인 영화창작자, 관련 전공 대학생, 고등학생 등 누구나 CJ문화재단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을 통해 참가할 수 있다. 1차 특강의 경우 8월 28일까지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는다.

CJ문화재단은 한국 영화의 미래를 이끌어갈 신인 시나리오 작가와 단편영화 감독의 기획안을 발굴해 콘텐츠 제작 및 시장진출을 돕기 위해서 2010년부터 스토리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CJ문화재단은 창작자들과의 소통 과정에서 신인의 경우 자신이 직접 경험하지 못한 다양한 전문 분야 이야기를 다룰 때 많은 어려움을 느낀다는 점을 파악, 각 분야 명사들의 강연을 통해 상세한 정보에 대한 목마름을 해소할 수 있도록 스토리업 특강을 기획해 2011년부터 매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 동안 ‘스토리업 특강’에는 영화 ‘왕의 남자’의 이준익 감독, 영화 ‘명량’의 김한민 감독 등 현직 영화 감독들이 참여해 각각 실제 영화로 만들 수 있는 스토리텔링이란 어떤 것인지를 알려주거나 정재승 카이스트 바이오 및 뇌 공학과 교수,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 등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강사로 나서 ‘인공지능’, ‘인격장애’ 등 영화 주요 소재 관련 전문 정보와 생생한 사례를 전달한 바 있다. 스토리업 특강은 이처럼 스토리텔러들의 관심이 높은 트렌디한 소재를 중심으로 주제를 선정하고, 최대한 많은 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오픈 강연으로 진행한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CJ문화재단 관계자는 “현장의 생생한 디테일을 더하는 것이 참신하고 흡입력 있는 스토리텔링의 지름길”이라면서 “재능 있는 예비?신인 영화창작자들이 특강을 통해 스토리의 씨앗이 될 수 있는 영감과 디테일을 살릴 양질의 정보들을 얻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CJ문화재단은 한국 영화의 다양화와 산업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