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그린란드=미국땅"...美 공화당, 티셔츠 판매 논란

'그린란드=미국땅'...美 공화당, 티셔츠 판매 논란
그린란드가 미국 영토로 표기된 티셔츠 /공화당 의회위원회(NRCC) 트위터 캡처

'그린란드=미국땅'...美 공화당, 티셔츠 판매 논란
미국 네바다주 공화당이 ‘그린란드가 우리 땅’이라는 문구를 새겨넣어 팔고 있는 티셔츠 / 네바다주 공화당 트위터 캡처

미국 공화당이 덴마크령 그린란드가 미 영토로 표기된 티셔츠를 판매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당 운영기금 마련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주장한 그린란드 매입 논란을 악용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공화당 의회위원회(NRCC)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25달러 이상 기부금을 내면 한정판 ‘그린란드 티셔츠’를 공짜로 준다고 광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본토, 알래스카, 하와이와 함께 티셔츠에 그려진 그린란드는 성조기 문양으로 채워져 있다. NRCC는 광고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의 성장을 도우려는 그의 노력을 지지하라”며 기부를 독려했다.

네바다주 공화당도 그린란드를 미국의 51번째 주로 편입해야 한다는 취지로 제작된 티셔츠를 25달러에 팔고 있다. 미국과 그린란드를 각각 상징하는 캐리커처가 하이파이브하는 모습과 ‘그린란드! 이 땅은 너의 땅, 우리의 땅이다’라는 글귀가 앞뒷면에 새겨졌다.

이를 두고 공화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애국행위로 포장하며 지지자들을 상대로 돈벌이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WP는 “공화당이 그린란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을 모금 홍보에 활용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 행정부가 그린란드 매입을 검토 중이라는 언론 보도를 확인하면서 “전략적 이유로 그린란드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후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터무니없다”며 이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내자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2~3일로 예정됐던 덴마크 방문을 취소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