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X옹성우, 포옹 엔딩으로 심쿵 모드 ON

  • 김주원 기자
  • 2019-08-21 07:24:50
  • TV·방송
김향기가 역대급 심쿵 엔딩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X옹성우, 포옹 엔딩으로 심쿵 모드 ON
사진=JTBC ‘열여덟의 순간’

김향기는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 역을 맡아 매회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열여덟의 순간’ 10회에서는 수빈과 준우(옹성우 분)의 얽혀있던 오해들이 풀리면서 풋풋하고 설렘 가득한 로맨스가 다시 한번 그려졌다. 준우는 수빈이 자신보다 휘영(신승호 분)의 가짜 문자를 믿었다는 사실에 서운해했고, 수빈은 그런 준우에게 믿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며 진심 어린 사과를 전했다. 시간이 필요해 보이던 둘의 관계는 수학여행을 기점으로 새 국면을 맞이했다. 진실게임을 하던 중 로미(한성민 분)는 수빈에게 준우를 아직도 좋아하냐고 물었고, 대답을 주저한 수빈이 밀가루를 맞을 위기에 처하자 준우가 온몸으로 수빈이를 막아준 것. 또한 레트로 가장무도회에서는 수빈과 준우가 애틋하고 진심 어린 사과 이후 포옹을 나누며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한편, 수빈의 따뜻한 배려심도 돋보였다. 수빈은 가짜 문자를 보낸 휘영에게 화를 내는 대신 자신을 향한 진짜 감정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라고 말하며 휘영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했다. 또한 많은 친구들 앞에서 거짓말을 들킨 로미가 잠을 이루지 못하고 눈물을 보이자 로미를 다독여주며 다정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김향기는 배려심 많고 따스한 유수빈과의 완벽한 싱크로율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보여줬던 김향기의 진심과 진정성이 이번에도 통하며 김향기만의 감성 청춘물이 만들어지고 있다. 이 기세를 몰아 TV 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8월 3주 차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서 2계단 상승, 4위에 오르기도 했다. 포옹 엔딩으로 다시 한번 심쿵 모드에 불을 지핀만큼 앞으로 펼쳐질 청춘 로맨스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