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아마존, 佛디지털세에 맞불...판매업체들 수수료 3% 인상

3% 세금 부과에 현지 중소기업 수천곳에 그대로 전가
美 IT공룡들 USTR 공청회서 "디지털세 이중과세" 비난

  • 손철 기자
  • 2019-08-20 17:38:59
  • 기업
프랑스가 글로벌 정보기술(IT) 기업들에 디지털세를 부과하기로 하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프랑스 중소 판매업체들의 수수료를 3% 인상하며 정면대응에 나섰다. 디지털세금을 놓고 미국과 유럽 간 논란이 커지게 됐다.

19일(현지시간) 미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아마존은 자사 인터넷 및 모바일 사이트에서 상품을 판매하는 프랑스 판매업체 수천곳에 오는 10월부터 수수료를 3% 인상한다고 통보했다. 아마존은 수수료 인상 배경으로 프랑스가 지난 7월 거대 IT 기업에 올 초부터 소급 적용하기로 한 디지털세 3%를 지목한 뒤 “이 세금이 우리가 업체들에 제공하는 장터 서비스를 겨냥하고 있어 우리는 판매업자들에게 이를 전가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아마존, 佛디지털세에 맞불...판매업체들 수수료 3% 인상

프랑스 정부는 전 세계 매출이 7억5,000만유로(약 1조원) 이상이면서 프랑스에서 2,500만유로(약 336억원)가 넘는 매출을 올리는 IT 업체들에 3%의 세금을 부과하기로 했으며 아마존·구글·페이스북 등 30개사 안팎이 대상이 됐다. 프랑스를 필두로 유럽 각국은 미 IT 공룡들이 자국에서 막대한 매출과 이익을 내면서도 세율이 가장 낮은 조세회피처 국가에 본사나 지점을 두는 수법으로 세금을 거의 내지 않자 디지털세 도입을 검토해왔다.

CNBC는 “아마존의 조치는 IT 공룡과 중소기업 간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하게 하려는 프랑스 정부의 목표와 정면 충돌하는 것”이라며 “아마존·구글 같은 회사들을 통제하려는 프랑스의 노력을 더 복잡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아마존이 프랑스 정부에 맞불을 놓은 것은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디지털세 부과를 불공정무역으로 규정하고 반발하는 데 편승한 측면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프랑스의 디지털세 부과와 관련해 미 무역대표부(USTR)에 조사 및 보복조치 검토를 지시했으며 19일 USTR이 주최한 공청회에서 구글과 아마존·페이스북 임원들은 일제히 디지털세를 “불공정한 이중과세”라고 비판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