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화웨이 "미국의 46개 계열사 추가 제재 반대...국가안보 관련없어"

화웨이 "美조치, 시장경제 자유경쟁원칙 위반"
"화웨이 사업에 실질적 영향 없을 것"

  • 전희윤 기자
  • 2019-08-20 09:59:28
  • 기업


화웨이 '미국의 46개 계열사 추가 제재 반대...국가안보 관련없어'
중국 광둥성 선전 공항에 비춰진 화웨이 기업 로고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가 미국이 자사 계열사 46곳을 제재 대상에 새로 포함한 것에 강하게 반대하며 제재 중단을 촉구했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화웨이에 대한 미국 기업과의 거래제한 유예 조치를 90일 연장해 11월 18일까지 적용했다. 미국 정부는 동시에 화웨이 계열사 46곳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했다. 이에 따라 거래제한 블랙리스트에 오른 화웨이 관련사는 100곳을 넘었다.

화웨이는 성명에서 추가 계열사 제재에 반대한다면서 “이 시점에 이런 결정을 한 것은 정치적 동기에 의한 것으로 미국의 국가 안보와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이 조치가 시장경제의 자유 경쟁 원칙을 위반한다면서 화웨이의 사업을 압박하는 어떤 시도도 미국이 기술 선두 지위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거래제한 유예 조치에도 “화웨이가 불공정하게 대우받는다는 사실이 변하지는 않는다”며 “연장이 되든 안 되든 화웨이의 사업에 실질적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웨이는 최고의 제품을 개발하고 세계 각지의 고객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계속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