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曺일가 사기·직권남용 수사하라"…하루새 檢 고발 3건

[‘조국 의혹’ 일파만파 ]
野·시민단체, 압박 강화

'曺일가 사기·직권남용 수사하라'…하루새 檢 고발 3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인사청문회 준비단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의 건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그의 가족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검찰 고발로 이어지고 있다. 야당 의원과 보수 시민단체들이 하루에만 3건의 고발장을 제출하는 등 조 후보자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모양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19일 조 후보자 부부와 조 후보자 동생 조권씨의 전처 조모씨 등 3명을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부가 보유하고 있다고 신고한 서울 서초구 아파트 외에 부산 해운대구 아파트와 해운대구 빌라를 조 후보자 동생 전처 등의 명의로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도 이날 조권씨와 그의 전처, 전처의 동업자 등 3명이 위조된 채권거래 계약서를 바탕으로 조 후보자가 이사로 있던 웅동학원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승소했다며 이들 3명을 사기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행동하는 자유시민 법률지원단’도 이날 조 후보자 일가를 부패방지법 위반과 업무상 배임 혐의 등으로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 법률지원단은 조 후보자 가족이 지난 2017년 사모펀드를 이용해 투기를 하고 2006년에는 무변론 패소로 조 후보자의 동생이 운영하던 회사가 이득을 취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차원에서도 조 후보자에 대한 고발이 이뤄졌다. 한국당은 14일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조 후보자를 고발했다. 5월 발생한 한미 정상회담 대화록 유출 사건과 관련, 조 후보자가 직권을 남용해 공무원들의 휴대폰을 영장 없이 강제 압수했다고 주장하면서다. 고발장은 대검찰청에 접수돼 검토 후 서울동부지검 등에 보내질 예정이다.

앞서 2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 수사관은 당시 민정수석으로 재직 중이었던 조 후보자를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실에서 민간인을 불법 사찰하고 우윤근 주러 대사의 비리를 묵인했다는 것이다. 현재 이 사건은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에서 수사하고 있다.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도 이달 초 조 후보자가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에 대해 원색적인 비난을 해 저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조 후보자를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해당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돼 있다.
/이희조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