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입주율 59%...울고 싶은 강원도

매매가는 16개월째 하락 행진
라인건설 '춘천 우두 이지더원'
68%가 주인 못찾고 미분양

입주율 59%...울고 싶은 강원도

강원도 주택시장이 심상치 않다. 입주율이 50%대로 뚝 떨어졌고, 라인건설이 최근 춘천 우두지구에서 공급한 아파트는 68%가 주인을 찾지 못한 것이다.

19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7월 강원권 아파트 입주율은 59.0%에 그치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입주율은 올 5월 78.0%를 기록했으나 6월 63.7%로 떨어지더니 7월에는 50%대를 기록한 것이다. 아파트값 하락세도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7월 강원권 아파트 매매가 변동률은 -0.73%로 16개월 연속 하락을 이어갔다.

이런 가운데 미분양 물량은 계속 쌓이고 있다. 라인건설이 공급한 ‘춘천 우두지구 이지더원’ 아파트는 903가구 모집에 1·2순위에서 281명만이 청약해 622가구가 미달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6월 기준 강원권의 미분양 아파트 수는 총 7,712가구로 4월(7,882가구), 5월(7,776가구)에 이어 계속해서 7,000가구를 웃돌고 있다. 미분양 가구 수는 이번 춘천 우두지구 이지더원까지 합치면 8,000가구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현재 강원도 내에서는 춘천, 강릉, 원주, 속초, 동해시 및 고성군 등 6곳이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한편 강원도 지역에서는 올해 말까지 춘천시 2,300가구를 비롯해 2,900여가구의 추가 공급이 예정돼 있는 상황이다. 주택 시장 침체가 지속 될 수 있다는 우려의 시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도 차원에서 미분양 물량 축소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중이다. /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