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종합] ‘에버글로우’ 무대 씹어먹을 “무조건 1위”... ‘괴물 신인’의 컴백

  • 정다훈 기자
  • 2019-08-19 17:33:00
  • 가요
‘괴물신인’ 에버글로우‘가 매혹적이고 강렬한 무대 퍼포먼스와 명품 걸크러쉬로 5개월 만에 컴백 했다. ‘무대를 씹어먹는 아이돌’을 목표로 삼은 에버글로우는 8월 가요계에 주인공이 되겠다는 당당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에버글로우(이유, 시현, 미아, 이런, 아샤, 온다)의 두 번째 싱글 앨범 ‘HUS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종합] ‘에버글로우’ 무대 씹어먹을 “무조건 1위”... ‘괴물 신인’의 컴백

[종합] ‘에버글로우’ 무대 씹어먹을 “무조건 1위”... ‘괴물 신인’의 컴백

[종합] ‘에버글로우’ 무대 씹어먹을 “무조건 1위”... ‘괴물 신인’의 컴백

에버글로우는 데뷔곡 ‘봉봉쇼콜라’로 가요계에 혜성 같이 나타나 전 세계를 사로잡으며 데뷔와 동시에 글로벌 수퍼 루키로 핫하게 떠오른 괴물 신인이다. 아샤는 “데뷔와 컴백은 마음가짐이 다르더라. 컴백인 만큼 발전되고 성장한 모습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명품 걸크러시’ 콘셉트로 돌아온 에버글로우. 두 번째 싱글 앨범 타이틀곡 ‘Adios’는 Trap 과 EDM 이 가미 된 POP and R&B로, 강렬한 비트와 중독성 강한 멜로디가 귀를 사로잡는다. ‘처음부터 주인공은 나였어야 해, Goodbye, Au Revior, Adios’라고 외치는 당당하고 주체적인 요즘 아이들을 대변하는 곡이다.

에버글로우는 앨범명에 대해 “’HUSH‘는 쉿, 고요 등의 사전적 의미가 있다. ’우리가 주인공이니 모두 조용히 하라. 당당하게 나의 길을 가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런은 “‘아디오스’를 처음 들었을 때 ‘우와 이거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강렬한 비트와 매혹적인 분위기가 좋아서 정말 좋았다”며 애정을 밝혔다. 이어 아샤는 “우리 모두 데모를 듣자마자 춤 추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페스티벌 축제가 떠올랐다. 무대에서 자신있게 할 수 있겠다는 생각과 함께 많은 분들과 함께 즐기고 싶어 타이틀곡으로 ‘아디오스’를 정하게 됐다. 무조건 1위다”고 덧붙였다.

[종합] ‘에버글로우’ 무대 씹어먹을 “무조건 1위”... ‘괴물 신인’의 컴백

[종합] ‘에버글로우’ 무대 씹어먹을 “무조건 1위”... ‘괴물 신인’의 컴백

로켓펀치, 파나틱스, 잇지 등이 대거 컴백한 여름 가요계에서, 에버글로우는 8월 가요계의 주인공이 되고 싶은 포부도 밝혔다. 시현은 “‘프듀 48’이 끝날 때 쥬리, 도아와 꼭 데뷔해서 만났으면 좋겠다고 울면서 이야기했는데, 타이밍이 좋아서 로켓펀치, 파나틱스와 활동 시기가 겹치게 됐다. 너무 반갑고 감격스럽다. 같은 팀이 아니다보니 선의의 경쟁을 해야하지만 보면 반갑게 인사하고 안부를 묻고 싶다”라고 말했다.

에버글로우는 ‘괴물 신인’에 이어 “‘무대를 씹어먹는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고자 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무조건 1등’을 목표로 ‘퍼포먼스 잘하고 무대 위에서 빛나는 그룹’이라는 수식어를 들을 수 있게 열심히 나아가고자 했다.

신인상 후보 중 있지(ITZY)와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있는 에버글로우. 멤버들은 “같은 무대에 서서 즐길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좋다.”며 “신인상을 받고 싶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에버글로우의 두 번째 싱글 앨범 ‘HUSH’는 오는 8월 19일 오후 6시 발매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