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11월 대구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달린다

수성알파시티서 하루 2~3회 운영

  • 손성락 기자
  • 2019-08-19 17:48:09
  • 전국
11월 대구서 자율주행 셔틀버스 달린다

오는 11월부터 대구 수성알파시티(수성의료지구)에서 일반시민을 태운 자율주행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수성알파시티 내 실제 도로에서 오는 10월까지 자율주행 셔틀버스 차량 3대를 시험 운행한 후 11월부터 일반시민들이 실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험운행을 실시하는 셔틀버스는 최근 대구로 본사를 이전한 자율주행서비스 기업인 ‘스프링클라우드’가 운영하는 스프링카(사진) 2대, 자동차부품연구원이 개발 중인 국산 ‘카모’ 1대다. 스프링카는 프랑스 자율주행업체 ‘나브야’가 제작한 차량이다. 수성알파시티에는 이미 자율주행 실증을 위한 제반시설과 다양한 통신인프라가 구축돼 있으며, 앞으로 셔틀 탑승을 위한 정류장 및 종합정보안내시스템 등의 인프라도 구축된다.

일반시민들은 11월부터 시속 15㎞의 속도로 하루 2~3회 운영하는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직접 타 볼 수 있다. 또 올 12월부터는 스프링카는 교통통제 없이 상시 운행하고 국산셔틀은 개발진행 상황을 보며 운행 일정을 결정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자율주행 부품 연구개발을 진행 중인 지역 산·학·연 기관과 연계해 다양한 제품을 실증 차량에 장착해 테스트할 것”이라며 “데이터베이스 및 피드백 구축을 통해 제품의 조기 상용화를 지원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실증 및 사전 테스트를 위해 20일부터 11월 말까지 매주 화·수요일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알파시티 순환도로(2.5km)의 편도 2차선 일부가 부분 통제된다. /대구=손성락기자 ss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