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무더위 뒤 건강관리]휴온스 '덱스콤 G5' 채혈없이 당 측정

건보 적용 가격부담 뚝

[무더위 뒤 건강관리]휴온스 '덱스콤 G5' 채혈없이 당 측정

[무더위 뒤 건강관리]휴온스 '덱스콤 G5' 채혈없이 당 측정

무더위는 당뇨 환자들에게 일반인보다 힘든 계절이다. 가만히 있어도 땀을 많이 흘려 혈액 농도가 진해져 일시적으로 혈당 수치가 높아질 수 있어서다. 시원한 과일, 빙수, 음료, 아이스크림 등을 먹다 보면 혈당 조절에 실패할 가능성도 크다. 여행 중에는 식사시간과 활동량이 불규칙해 저혈당 위험이 높기 때문에 혈당을 더 자주, 꼼꼼하게 체크해야 한다.

이럴 때 더욱 유용한 게 연속혈당측정기 ‘덱스콤 G5’다. 지우개만한 연속혈당측정기와 복부 피하에 장착된 작은 센서(전극)가 간질액에서 포도당 수치를 5분 간격으로 측정해 스마트폰에 전송해주기 때문에 채혈의 불편을 덜고 체계적인 혈당관리가 가능하다. 보다 정확한 인슐린 주사 시점도 알 수 있게 해준다. 센서는 1회 장착으로 최대 7일 동안 당 수치를 잴 수 있다.

당 수치가 사전에 설정한 범위를 벗어나면 스마트폰에 경고 알람을 보내 다양한 당뇨 합병증 예방을 돕는다. 1형 당뇨 환자는 물론 적극적인 혈당 관리가 필요한 2형 당뇨 환자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올해 1월부터 건강보험 적용으로 1형 당뇨 환자들은 덱스콤 G5 모바일의 소모품인 센서 구입비(4주 동안 1세트 사용 시 약 38만원) 중 건강보험 기준금액(28만원)의 70%인 19만6,000원, 연간 약 255만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차상위계층은 기준금액 전부를 돌려받을 수 있다.

덱스콤 G5는 세계적으로 정확도·품질력을 인정받고 있는 미국 덱스콤사 제품으로 휴온스가 지난해 11월부터 수입·판매하고 있다. ‘휴:온 당뇨케어’ 홈페이지 등을 통해 제품 사용 방법과 상담, 건강보험 본인부담 환급 위임청구 서비스도 한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